•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신종 코로나, 국민 40% 감염되고 2만명 사망할 수도"
한국경제 | 2020-02-21 01:49:14
[ 이지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중증도가 2009년 유
행했던 신종인플루엔자보다 높을 것이라는 진단이 나왔다. 국내 코로나19 환자
를 직접 치료하고 있는 의사들로부터다. 이들은 국내 지역감염 확산을 대비해
방역 시스템을 다시 짜야 한다고 했다.

오명돈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 위원장(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은 20일
기자회견을 열고 “임상의사로 환자를 봤을 때 신종플루보다 중증도가 높
다고 확신한다”며 “확산을 늦춰 치료제와 백신을 준비할 시간을 벌
어야 한다”고 했다. 중앙임상위원회는 국내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의
사들의 모임이다.

이날 오 교수는 최악의 경우 국내 코로나19 사망자가 2만 명에 이를 가능성이
있다는 진단도 내놨다. 겨울철 계절 독감보다 4배 정도 파급력이 큰 상황을 가
정했을 때다. 겨울철 독감은 평균적으로 인구의 10%가 걸리고 0.01%가 사망한다
. 사망자는 연간 5000명 정도다.

하지만 신종 감염병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는 지역사회에 이 바이러스에 대한 면
역력이 있는 사람이 없기 때문에 더 많은 사람이 감염될 우려가 크다. 오 교수
는 인구의 40%가 코로나19에 감염되고 10%가 폐렴으로 진행됐을 때 치사율은 0
.04%로 2만 명 정도가 사망할 위험이 있다고 했다. 다만 코로나19가 아직 신종
감염병이고 전체 환자 중 폐렴으로 진행되는 사람이 몇 명이나 될지는 알 수
없기 때문에 틀릴 수 있는 수치라고 오 교수는 설명했다.

이날 중앙임상위원회는 코로나19의 파급력이 1918년 스페인 독감보다는 낮고 1
968~1969년 홍콩 독감보다는 높을 것으로 분석했다. 무증상이거나 비교적 증상
이 약해 코로나19 진단을 받기 전에 지역사회에 추가 감염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는 것도 방역을 어렵게 하는 요인이다.

방지환 중앙감염병병원 운영센터장은 “증상 발현 초기 10일까지는 증상이
흔한 감기 몸살 정도로 경미하다가 시간이 지나면 심해지는 결과가 나왔다&rd
quo;며 “열과 기침이 나는 전형적인 폐렴 증상을 보이는 사례도 많지 않
아 폐렴인지 아닌지 구분하기가 어렵다”고 했다.

이들은 행정·방역체계와 의료체계를 정비해야 한다고 했다. 오 교수는
“지금껏 환자를 조기 발견하고 격리하는 고전적 방식의 방역전략을 취했
으나 이제는 집회 자제, 학교 휴교, 재택근무 등으로 사람 간 거리를 넓혀 코로
나19의 확산 속도를 늦춰야 하는 단계”라고 했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