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문대통령 "내일 다시 일요일, 종교단체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해달라"
뉴스핌 | 2020-04-04 18:56:32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산의 원인이 되고 있는 소규모 집단감염에 대해 우려하며 일부 교회 등 종교단체의 예배 자제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4일 자신의 SNS에 올린 글을 통해 "확진자 수가 만 명을 넘어선 가운데 일일 신규 확진자 100명 이하 발생이 3일째 이어졌다"며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떨어졌다가 다시 올라가기를 되풀이한 이유는 그때마다 집단감염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우려했다.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종교단체의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을 당부했다. [사진=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2020.04.04 dedanhi@newspim.com

문 대통령은 "집단감염을 기필코 막아야 한다"며 "같은 일이 거듭된다면 의료진뿐 아니라 나라 전체가 지치고 말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종교집회는 집단감염의 요인 중 하나"라며 "조계종이 4월 19일까지 모든 법회를 중단하고, 천주교 서울대교구 등 전국 각 교구가 미사를 무기한 연기하고, 개신교의 다수가 '부활절 예배'를 온라인 예배로 하기로 한 것에 대해 깊이 감사드린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내일 다시 일요일"이라며 "여전히 예배를 강행하는 일부 교회가 있을지 모르겠다. 예배는 신앙의 핵심이라고 할 만큼 중요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지만 코로나19가 안정기로 들어서느냐 다시 확산하느냐 중대한 고비인 지금 이 시기만큼은 온라인 예배나 가정 예배 등의 방법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지금 신규 확진자 가운데 해외 유입 비율도 상당히 높다"며 "해외 입국자 중 90% 이상이 우리 국민이기 때문에 해외 감염이 들어오는 것 자체를 막을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그래서 정부는 해외 감염자를 원천 격리하여 2차 3차 지역 감염을 막을 수 있도록 입국 관리를 더욱 강화하고 있다"며 "지자체 및 입국자 본인들의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 서울시 등 앞장서 주신 지자체에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dedanhi@newspim.com

문대통령, 코로나19 의료진 희생에 "너무도 애석하고 비통한 마음"
문대통령이 소개한 4·3 위령비 비문 "산 자들은 서로 손 잡으라"
문대통령, '교역 4위' 베트남 총리와 "기업인 등 필수 인력 이동 허용 공감"
문대통령 "2022년까지 예비군훈련 보상비 추가 인상"
[청와대 통신] 문대통령, 60대 제외한 전 연령층서 지지율 50% 넘어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