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美 전문가들 3차 북미 정상회담 가능성 낮게 전망" RFA
뉴스핌 | 2020-07-02 05:45:11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1월 미국 대선 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제기하고 나선 가운데 미국 내 한반도 전문가들은 실현 가능성에 낮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가 전했다. 

RFA는 1일(현지시간) 버락 오바마 정부 당시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비확산 담당 국장을 지낸 리처드 존슨 핵위협방지구상(NTI) 선임국장은 트럼프 행정부가 코로나19(COVID-19) 사태 및 경제 위기 등 국내문제 해결과 재선 전략에 집중 하느라 북한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많은 노력을 쏟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진단했다고 전했다. 

존슨 선임국장은 "미국에서 일반적으로 대선을 4개월 앞둔 시점은 많은 외교 사안들이 추진되는 시기는 아니다"라면서 "(북미) 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에는 다소 회의적이며, 만약 정상회담이 열린다 해도 큰 성과가 나올 가능성 역시 낮다"고 말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열린 북미 2차 정상회담 단독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이야기를 듣고 있다. 2018.02.28. [사진=뉴스핌 로이터]

그는 또 "북한은 올해 11월 미국 대선에서 누가 당선되는지 지켜보면서 기다릴 것이고, 내년 1월 누가 대통령이 될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 현 행정부와 합의를 하는 데 우려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프랭크 엄 미국평화연구소(USIP) 선임연구원도 문재인 대통령은 미북관계 진전 없이는 남북관계 진전도 어렵다는 인식을 갖고 정상회담을 통해 돌파구를 모색하고 있지만 성사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고 밝혔다. 

그는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보다 북한과의 비핵화 합의를 이루려는 의지가 더 많고, 또한 더 빨리 합의를 이루려는 의지가 있는 것으로 보기 때문에 북미 3차 정상회담을 제기하고 있다고 분석했다고 RFA는 전했다. 

스캇 스나이더 미국외교협회(CFR) 한미정책 국장도 "정상회담을 정당화할 수 있는 합의를 위한 기반이 있는지 모색하는 실무협상을 먼저 추진하는 것이 현명할 것"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한편 RFA는 미 국무부에 문 대통령의 3차 정상회담 관련 발언에 대한 논평 요청에 "백악관에 문의하라"고 답변했고, 백악관은 1일 오후까지 논평 요청에 답변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샤를 미셸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 및 우르술라 폰 데어 라이엔 집행위원장과 가진 화상 정상회담에서 북미정상회담 추진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kckim100@newspim.com

3차 북미정상회담 '군불 때기'…문대통령 "美 대선 전 열려야, 美도 공감"
문대통령 "美 대선 전 북미정상회담 추진 필요…미국 측도 공감"
美 안보보좌관 "북미 대화 문 열려 있어..협상 복귀해야"
비건 "美 대선 전 북미정상회담 어렵다"…내달 방한 가능성도
남북미 판문점회동 1주년…다시 주목받는 '한반도 운전자' 문대통령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