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박원순 시장 실종에 내일 당정협의 취소…부동산대책은 예정대로 발표
파이낸셜뉴스 | 2020-07-09 22:29:06
홍남기 부총리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부동산대책과 관련해 열린 고위당정 회의를 마친 후 각각 국회를 나서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의 갑작스러운 실종 여파로 정부와 여당이 10일 오전 예정됐던 부동산 종합대책 당정협의를 취소하기로 했다. 다만, 종합부동산세율 인상을 골자로 한 부동산 종합대책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 정부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하기로 했다.

9일 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당정은 이날 박 시장의 실종 소식이 알려진 후 10일 오전 7시 30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려고 했던 당정협의를 취소했다. 정부는 오전 11시경 관계부처 합동으로 부동산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여당이 '키'를 잡은 이번 부동산대책은 다주택자에 대한 종부세 실효세율을 대폭 강화하는 것이 핵심이다. 종부세 최고세율은 최대 6% 수준까지 올리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다. 기존 최고세율의 두 배에 달하는 파격적 인상 폭으로, 지난해 12·16대책에 담겼던 4.0%도 훌쩍 상회한다. 당정이 4.5%, 5.0%, 6.0% 등 3가지 인상안을 놓고 검토한 끝에 가장 강력한 규제카드를 꺼내면서 시장에 미칠 충격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관측된다.

당정은 종부세율을 적용하는 과표 기준선을 낮추거나 새로운 과표 구간을 신설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다주택자들의 종부세 부담을 가중시켜 주택 매도를 압박하겠다는 구상이다. 또 1주택자에 대해서도 장기보유 세액공제 혜택을 포함한 종부세 공제제도 전반에 걸쳐 재정비에 나서기로 했다. 등록 임대사업자들이 받았던 세제혜택도 축소·폐지가 유력하다.

보유기간 2년 미만의 단기보유 주택에 부과되는 양도세 기본세율과 중과세율을 상향하는 안도 검토되고 있다. 정부는 지난 12·16대책에 보유기간 1년 미만의 주택을 팔 경우 현행 40%에서 50%로, 1년 이상 2년 미만은 6~42%에서 40%의 양도세율을 일괄 적용하기로 했는데, 더 큰 폭으로 인상될 수 있다는 것이다. 아울러 조정대상지역 내 주택 양도 시 2주택자 10%포인트, 3주택자 20%포인트씩 적용됐던 양도세 중과세율도 함께 오를 전망이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