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추모 놓고 갈라진 대한민국...‘박원순·백선엽’ 행적 공방
이투데이 | 2020-07-12 15:57:05
[이투데이] 김하늬 기자(honey@etoday.co.kr)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과 백선엽 예비역 대장의 사후처리와 예우를 두고 국론이 반으로 쪼개지면서 정치권 공방도 가열되고 있다.

12일 정치권에 따르면 박 시장은 인권변호사로 헌신하다 사상 첫 서울시장 3선까지 성공했지만 극단적 선택과 성희롱 의혹이 동시에 불거지면서 영결식 방식에 대한 여론이 극명하게 엇갈린다.

여권은 박 시장의 공을 추켜세우며 적극적인 엄호에 나섰다. 성희롱 의혹제기는 일방의 주장인데다, ‘대가를 치렀다’는 동정론도 상당하다. 때문에 서울특별시葬(장)을 통해 박 시장이 시민사회 활동에 남긴 뚜렷한 발자취를 기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박 시장은 참여연대 설립을 주도했고, 아름다운재단·아름다운가게를 운영한 우리나라 시민사회 운동의 대부로 통했다. 반값등록금을 비롯한 △무상급식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청년수당 △도시재생 △사회적경제기업 협동조합 △원전하나줄이기 △노동이사제 등 서울시정 운영에도 뜻을 다했다. 이 외에도 공공자전거 따릉이, 미세먼지 시즌제 등도 시민의 큰 호응을 얻었고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국가 위기 전염병 관련 행정에서도 박 시장의 헌신을 마냥 무시할 수 없단 주장이다.

그러나 여성단체 등 시민단체 다수는 성희롱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에 우려를 표했고, 미래통합당 정의당,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등 정치권도 이에 대해 비판하면서 야권은 공세 수위를 높이는 분위기다.

대권 잠룡들의 필수코스로 여겨지던 지자체장들의 잇따른 ‘추문’에 당청은 곤혹스럽다. 비서 성폭행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비롯해 오거돈 부산시장도 4월 비서를 강제 추행한 사실이 폭로돼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를 받았다. 견제받지 않는 권력 때문에 거여인 더불어민주당에 ‘더듬어민주당’이란 꼬리표가 붙었단 분석도 나온다.

국군 창군 원로인 고(故) 백선엽 예비역 대장도 친일 행적과 남북전쟁 관련 공과 평가가 엇갈린다. 1920년 평남 강서에서 태어난 백 장군은 일제강점기 만주군 소위로 임관했다. 일제 간도특설대에 복무한 탓에 지난 2009년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가 발표한 친일반민족행위 명단에 이름이 오른 바 있다. 그러나 보수층에서는 해방 이후 터진 6·25 전쟁때 낙동강 전투와 38선 돌파작전 등에서 결정적 역할을 한 공로를 높이 평가하고 있다.

백 장군은 대전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이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동작동 국립현충원에 모시지 못한다면 이게 나라인가”라고 반발하는 반면, 정의당 김종철 대변인은 “일부 공이 있다는 이유로 온 민족에게 말할 수 없는 고통을 안겨준 일제의 주구가 돼 독립군을 토벌한 인사”라며 현충원 안장 자체를 반대하고 있다.



[연관기사]
박원순 시장 영결식 13일 오전 8시 30분 서울시청서 온라인 진행
[속보] 박원순 13일 오전 서울시청 영결식 온라인으로 진행
[속보] 박원순 13일 오전 7시 30분 발인…1시간 후 서울시청 영결식
박원순 12일 정오 입관식…"빈소 침통"
박원순 장례 나흘째…박용만ㆍ임종석 등 조문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