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바이트댄스 CEO "미국이 원하는 건 틱톡 매각 강요가 아닌 금지"
뉴스핌 | 2020-08-04 18:37:29
09/25 장마감
거래량
22,685
전일대비
+1.30%
시가총액
1,514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베이징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중국 모바일 동영상 공유 앱 틱톡을 운영하는 바이트댄스의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 장이밍(張一鳴)이 미국은 틱톡의 미국 사업 매각을 강요한다기 보다 틱톡의 금지를 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4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이 중국 언론을 통해 보도된 후 소식통을 통해 확인한 바이트댄스 내부 서한에서 장 CEO는 일각에서 상황을 오해하고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중국 바이트댄스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 장이밍(張一鳴) [사진=로이터 뉴스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 기업이 인수하지 않는 한 미국에서 틱톡을 금지하겠다고 밝힌 후 마이크로소프트(MS)가 틱톡 인수를 추진 중이다.

이에 중국에서는 소셜미디어 등을 중심으로 미국뿐 아니라 미국에 제대로 대항하지 않는다며 장 CEO까지 비난하는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중국 네티즌들은 미국의 제재에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는 화웨이와 비교된다며 바이트댄스가 싸워보지도 않고 틱톡을 포기했다고 비난하고 있다.

 

gong@newspim.com

틱톡, 미국뿐 아니라 EU·호주·일본에서도 퇴출 위기
'제2의 틱톡' 후보군, 美 목표물 된 中기업 '공통분모'는 이것
제2의 화웨이 틱톡 전도 암운, 미중 생사 건 치킨게임 격돌
트럼프 "MS 틱톡 인수 9월 15일까지 완료돼야..전부 사들이는 게 나을 수도"
나바로 "마이크로소프트, 틱톡 인수하려면 중국 자산 처분해야 할 수도"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