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서울시, 개발제한구역 생활환경 개선에 내년 127억 투입
이투데이 | 2020-09-20 11:21:05
[이투데이] 홍인석 기자(mystic@etoday.co.kr)



서울시가 내년 개발제한구역 내 주민들의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총 127억 원 규모의 주민지원사업을 추진한다.

20일 서울시에 따르면 국비 60억 원에 지방비 67억 원을 추가해 개발제한구역 내 다양한 주민 편의시설을 확충할 계획이다. 서울시 개발제한구역 면적은 종로구 등 19개 구 총 149.13㎢ 으로 서울시 행정구역의 24.64%에 해당한다.

내년도에 추진하는 사업은 8개 자치구 총 10개 사업으로 △종로구 평창취락지구 주차장 조성 △도봉구 무수골 녹색복지센터 건립 △노원구 수락산 스포츠 힐링타운 조성 △은평구 편백나무 힐링숲 조성 △강서구 개화산 근린공원 생태복원과 생태모험숲 조성 △구로구 푸른수목원 확대 등이 있다.

올해에도 주민들의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5개 자치구에서 공원과 도로 조성을 위한 토지보상과 산림 내 산책로 정비, 둘레길 조성 등 주민들의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총 8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진달래마을 커뮤니티숲 공원조성 △북한산 전통사찰 주변 경관 정비 △구로구 천왕동 연지마을 소공원 조성 △강동구 암사역사공원조성 등이 있다.

최윤종 푸른도시국장은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으로 생활기반 확충과 환경문화 개선으로 지역 간 균형발전을 도모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지역주민들의 건전한 생활환경 확보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언택트 시대 살 길 찾는 호텔가…조식 룸서비스ㆍ뷔페식당서 테이블 서빙
서울 코로나19 사망자 3명 추가 발생…총 46명
서울시 코로나19 확진자 46명 증가…서울국세청 확진자 총 5명
서울 전셋값 여전히 고공행진…매매값은 3주째 상승폭 축소
[속보] 종로구 서울지방국세청 코로나19 확진자 5명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