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애프터코로나 장쑤성을 가다] 장강삼각주 투자 낙원, 코로나후 중국경제 거울 타이창
뉴스핌 | 2020-09-24 09:30:00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창저우 하이바오(常州 海寶) 마스크 기계 팝니다'. 

22일 장쑤(江蘇)성 난징(南京)과 쑤저우(蘇州)시 산하 현급시 타이창(太倉)을 잇는 8차선 고속공로 도로변에 코로나19 이전 세상에서는 볼수 없었던 낯선 제품 광고판이 설치 돼 있다. 이 광고판은 앞으로 마스크 사용이 일상화될 거라는 무언의 암시와 같았다.

난징에서 후룽(濠龍,상하이~쓰촨성 청두) 고속도로로 타이창시 까지 버스로 2시간 40분. 숱한 고속도로 입간판 광고 가운데 두어개 중 하나가 백주 광고다. 군데 군데 광고주를 찾지 못해 비어있는 광고판은 코로나19 이후 경제 회복이 아직 100%에 이르지 못한 것을 말해주고 있었다.

백주 광고가 많은 것은 충주절(추석)과 10.1 국경절이 임박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중앙정부가 내수 주도 경제 성장을 강조하면서 백주업 업황이 개선되고 있기 때문이다. 백주는 소비재의 으뜸으로 실물시장과 주식시장에서 동시에 호황을 누리고 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장쑤성 타이창시는 장강 연안의 항구도시로 전 세계 209 곳과 항로가 연결돼 있다.  2020.09.23 chk@newspim.com

베이징 주재 외신 기자들을 태운 버스가 어디선가 왕복 8차선 고속도로에서 벗어나 왕복 4차선 작은 고속도로로 길을 갈아탄다. 타이창시에 가까이 다가왔다는 신호다. 차창 밖에 비치는 벼논과 수로, 농가 사이 사이에 놓인 작은 연못들이 이곳이 물의 고향 쑤저우시 산하의 도시임을 알려준다.

인구 100만 ,중국 치고는 작은 축에 속하는 도시 타이창시는 난징과 쑤저우 우시(無錫) 등 장쑤성 다른 도시에 비해 한국에는 덜 알려졌지만 꽤나 매력적인 지역이다. 타이창은 동쪽으로는 40킬로미터 가까이 장강에 면해있고 남쪽으로는 상하이에 접해있다. 둘다 큰 축복이다.

"타이창은 상하이의 다음 역(驛)입니다". 타이창시 선전부 자오젠추(趙建初) 부부장은 22일 저녁 뉴스핌 기자에게 타이창에서 유행하는 얘기라며 이런 말을 소개했다. 중의적인 표현이다. 타이창은 상하이와 가까운 한시간 거리에 인접해있고 경제 발전에서 상하이를 바짝 뒤쫏고 있다.

타이창시는 배후 인프라가 워낙 탄탄한 곳이다 .중국에서 경제가 가장 발달한 연해 경제권 및 장강 삼각주 교차점에 위치해 있다. 푸동 공항과 한시간 거리며 모두 3개의 공항을 이용할 수 있고 전국을 잇는 고속도로가 3개나 통과한다. 장강을 젖줄로 성장한 도시로, 무엇보다 장강 하류변에 위치한 점이 타이창시의 최대 강점으로 꼽힌다.

1만 톤 급 부두가 1992년 처음 건설된 이래 지금까지 모두 36개의 동급 정박 시설이 구축됐다. 콘테이너 처리 능력은 1억 톤이 넘는다. 자오젠추 부부장은 한국의 부산 인천과도 모두 항로가 개통돼있다고 설명한 뒤 앞으로 한중 양국간 물동량이 더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타이창시는 중국에서 제조업 환경이 좋은 10대 도시에 속하고 글로벌 투자자들의 낙원으로 정평이 나 있다. 나이키 P&G 하니웰 보쉬 혼다 등 전세계 1500개 기업이 보금자리를 틀고 있다. 특히 독일 기업이 많아 타이창을 '독일기업의 고향'이라고 하는 이들도 있다.

타이창에는 '독일 센터'가 설치 운영되고 있고 중독 협력 전시 센터도 운영중이다. 실제 첨단 제조와 서비스에 걸쳐 330개의 독일 기업들이 이곳에 들어와 있다. 22일 독일 자동차 부품회사 보저의 위하이빈(于海彬) 총경리는 경영 활동에서 중국 기업과 일체 차별없는 대우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9월 23일 장쑤성 타이창시 장강연안 항구 야적지에 화물선에 실리기전 콘테이너가 쌓여있다. 2020.09.23 chk@newspim.com

22일 타이창의 날씨는 가랑비가 내리고 기온은 20도로 뚝 떨어져 짧은 셔츠 차림의 살갗에 제법 차가운 기운이 느껴졌다. 장강에 접한 항구쪽으로 발길을 옮기자 간간히 비가 뿌리는 가운데 바람까지 불면서 기온이 더 떨어졌다.

코로나 이후 중국 경제는 그런 날씨와 아랑곳 없이 미래를 향해 힘차게 뜀박질 하고 있었다. 장강변 타이창항 경제개발구 건물 2층 전망대위에서 내려다본 항구는 코로나19 이후 다시 뛰기 시작한 경제 맥박을 감지하는데 조금도 부족함이 없었다.

넘실 거리며 유유히 지척의 바다로 흐르는 장강, 잔뜩 야적된 콘테이너와 크레인의 분주한 움직임. 최근 나오는 통계가 수출 회복을 알리고 있는 것과도 무관치 않아 보인다. 코로나19가 언제 기승을 부렸나 싶게 타이창시 경제는 한껏 장강의 후광을 받으면 뜨거운 열기를 내뿜고 있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