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미 국무부 "북한의 사과, 도움되는 조치"
이투데이 | 2020-09-26 11:03:06
[이투데이] 이주혜 기자(winjh@etoday.co.kr)



미국 국무부가 남측 공무원 사살에 대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과와 관련해 "도움이 되는 조치"라고 25일(현지시간) 평가했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우리는 북한이 한국에 해명과 사과를 전한 것을 안다"며 "도움이 되는 조치"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우리는 살해당한 한국 공무원의 친구와 가족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이번 일에 대한 동맹인 한국의 규탄과 북한의 완전한 해명에 대한 한국의 촉구를 완전히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남북관계 악화가 북미관계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상황에서 김 위원장의 사과로 상황이 더 악화되는 상황을 막게된 데 대한 긍정적인 반응으로 풀이된다.

전날 미 국무부는 이번 사건에 대해 "동맹 한국의 규탄과 북한의 완전한 해명에 대한 한국의 요구를 완전히 지지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김 위원장은 이날 북한 대남기구 통일전선부를 통해 청와대에 보낸 통지문에서 북한군의 남측 공무원 총격 살해 사건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김 위원장은 "남녘 동포들에게 큰 실망감을 더해준 것에 대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뜻을 전했다.



[관련기사]
미국 국무부, 연평도 피격 관련 “동맹국 한국 측 요구 전적으로 지지”
김정은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들에 커다란 실망감"..."대단히 미안하게 생각"
민주당, ‘공무원 피격 사건’ 김정은 사과에 “변화 실감”
국민의힘, 김정은 사과 입장문에 "의미없는 사과" 일축
해경, '북한 피격 사망 공무원' 수사 관련 軍에 자료 요청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