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추미애, 윤석열에 어떻게 반격할까..오늘 법무부 국감
파이낸셜뉴스 | 2020-10-26 07:35:05
[파이낸셜뉴스] 국회 법무부 종합감사가 26일에 예정된 가운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작심발언'에 대한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 관심이 쏠린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지난 1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의 법무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추 장관의 발언 태도 등과 관련한 야당의원들의 의사진행발언을 듣고 있다.
26일 국회에 따르면 추 장관은 이날 오전 10시 국회에서 열리는 법제사법위원회 종합감사에 참석한다. 대검찰청은 이날 종합감사 대상이 아니어서 추 장관과 윤 총장이 직접 대면하는 일은 없다.

윤 총장은 지난 22일 대검 국감에서 "총장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며 사실상 추 장관에 대한 공격에 나섰다. 이 발언은 '부하 논쟁'으로 불리며 갈등이 격화됐다.

또 윤 총장은 "중형 선고가 예상되는 사람들의 얘기를 듣고 총장 지휘권을 박탈하는 것은 비상식적"이라고 규정,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을 비판하기도 했다.

추 장관도 페이스북을 통해 바로 반격에 나섰다. 추 장관은 "검찰총장은 법상 법무부 장관의 지휘·감독을 받는 공무원"이라고 맞섰다. 이어 라임자산운용 펀드 사기 사건과 관련, 검찰이 검사 비위를 은폐하고 야권 인사들에 대해서 '봐주기 수사'를 했는지 법무부와 대검 감찰부의 합동 감찰을 통해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국감 2라운드'에서는 추 장관의 만만찮은 반격이 예상된다. 이날 추 장관은 윤 총장에게 부실수사의 책임을 묻는 한편 윤 총장의 발언을 정면으로 반박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을 두고 여야 간 상반되는 반응도 이날 종합감사의 관전 포인트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추 장관에 대한 집중 공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이지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추 장관 비호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윤석열 #추미애 #수사지휘권 #2020국정감사
dearname@fnnews.com 김나경 인턴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