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국제유가, 백신발 낙관론·숏커버링에 상승…WTI 1.5%↑
뉴스핌 | 2020-11-24 05:26:03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국제유가가 23일(현지시간) 일제히 상승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관련 호재가 3주 연속 이어지면서 위험자산은 일제히 강세를 보였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된 1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64센트(1.5%) 상승한 43.06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국제 벤치마크 브렌트유 1월물은 1.10달러(2.5%) 오른 46.06달러를 기록했다.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는 옥스퍼드대와 공동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이 최대 90%의 감염 예방률을 보일 수 있다는 최종 임상시험 예비 결과를 발표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감염 예방률은 화이자(95%), 모더나(94.5%)의 백신보다 낮지만,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하고 냉장 온도에서 유통·저장이 가능하다는 강점이 있다.

오스트리아 빈 OPEC 본부.[사진=로이터 뉴스핌] 2020.11.24 mj72284@newspim.com

시장은 오는 31일부터 이틀간 진행되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10개 비회원국 연합체인 OPEC+의 정례회의에 주목하고 있다.

시장 참가자들은 OPEC+가 시장 균형을 지원하기 위해 현재 하루 770만 배럴 감산을 1월 이후까지 연장할지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운다.

PVM의 스티븐 브레녹 애널리스트는 이번 소식이 우울한 펀더멘털에서 분위기를 분리해 놓고 있다고 분석했다.

라보뱅크의 라이언 피츠머리스 원자재 전략가는 블룸버그통신에 "전반적으로 '리스크-온' 분위기가 이번 주 더 긍정적인 백신 소식으로 부각되고 있으며 유가는 특히 공격적인 '숏커버링'으로 더 높이 오르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피츠머리스 전략가는 "원유 시장은 다음 주 열리는 OPEC+의 회의에 주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제 금값은 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COMEX)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온스당 34.60달러(1.8%) 내린 1837.80달러에 마감했다.

mj72284@newspim.com

[유럽증시] 백신 뉴스에도 약보합…코로나19 확산·경제 우려 부담
[종합] 아스트라 백신 70% 효과...투약방식 따라 90%까지도 효과
아스트라-옥스퍼드 백신 최종임상서 70% 효과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