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영국, 6월 대면 G7 정상회의에 한국 공식 초청
뉴스핌 | 2021-01-18 01:03:45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올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의장국인 영국이 오는 6월 약 2년 만에 처음으로 대면으로 개최되는 정상회의에 우리나라를 공식 초청했다.

지난 16일(현지시간) BBC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오는 6월 11~13일 영국 콘월 카비스 베이에서 열리는 G7 대면 정상회의에 우리나라와 호주, 인도를 초청했다.

G7은 영국과 미국, 독일, 프랑스, 캐나다, 이탈리아, 일본으로 구성된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성명을 통해 전 세계 경제가 친(親) 자유무역과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로부터 회복해야 한다는 컨센서스를 마련하는 데 의장국 지위를 활용하고 싶다고 밝혔다.

브렉시트 무역협정에 서명하는 보리스 존슨 영국총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그러면서 존슨 총리는 "코로나바이러스는 의심할 여지 없이 우리가 수 세대를 걸쳐 본 것 중 가장 파괴적인 힘이며 우리가 경험한 그 어떤 것보다 현대 세계 질서에 가장 큰 시험"이라고 강조했다.

존슨 총리는 "우리는 더 나은 미래를 만들기 위해 열린 마음으로 화합해 더 나은 재기라는 과제에 접근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주최할 예정이었던 G7 정상회의는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으로 취소됐다.

영국 텔레그래프는 영국 정부가 오는 20일 취임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그의 첫 번째 유럽 순방 가운데 G7 정상회의에 참석할 것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영국 정부의 한 소식통은 텔레그래프에 "캐나다를 방문할 수는 있지만, 그가 G7 이전에 다른 나라를 방문하지는 않을 것 같다"라고 전했다.

 

mj72284@newspim.com

일본, G7 중 유일한 백신 미승인 국가..."안전성이 우선"
내년 G7에 문대통령 초청한 英 총리…文 "기후 변화 협력 기대"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