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꽃보다 남자" 톱여배우 정솽 스캔들에도 중국 대리모 산업 후끈 후끈
뉴스핌 | 2021-01-22 11:24:04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톱 여배우 정솽(鄭爽)의 대리모 스캔들로 대륙이 들끓고 있는 가운데 대리모 산업이 중국 사회 대형 이슈로 다시 대중들의 관심권에 들어왔다. 스캔들과 상관 없이 중국 대리모 시장은 용광로 처럼 끓고 있다. 

중국은 대리모 출산을 부처 시행령(법령이 아님)으로 금지하고 있지만 실제 수요는 세계적으로 가장 많은 나라다. 펑황망에 따르면 현재 전국적으로 불임 가정이 약 5000만 가구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이중에 경제적으로 여유있는 많은 가정이 국내외, 특히 해외에서 대리모를 통해 아이를 출산해왔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해외 여행이 통제되면서 해외 대리모를 통한 출산이 거의 불가능졌다. 펑황망은 한 대리모 서비스 업체 관계자를 인용, 미국과 러시아 시장 등에서 대리모를 구해 사업을 벌여왔는데 코로나19로 사실상 해외 사업은 거의 중단됐다고 전했다.

코로나19 때문에 해외 대리모 중개 시행 업체들이 중국으로 몰려들면서 중국내 대리모 시장은 이전 보다 훨씬 기승을 부리고 있다. 수정 배아 등 중국 의료 기술이 이전헤 비해 많이 발달하고, 여러면에서 해외보다 편리한 점도 국내 대리모 출산 수요가 늘어나는 이유중 하나다.

코로나19 이전 여행이 자유로웠을 때는 주로 미국과 러시아 우쿠라이나 여성들을 대리모로 기용했으나 지금은 중국내 대리모를 활용하고 있다. 한 대리모 업체 관계자는 산간 농촌 지역으로 들어가 출산 경험이 있는 35세 이하 여성 중에서 대리모를 구한다고 봉황망과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대리모 출산과 관련해 스캔들에 휘말린 중국 톱 여배우 정솽. [사진=바이두]. 2021.01.22 chk@newspim.com

중국 대리모 시장은 역사가 깊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