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미 세입자 약 20%, 집세 밀려
파이낸셜뉴스 | 2021-01-26 03:17:05
[파이낸셜뉴스]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푸드뱅크에서 7일(현지시간) 한 여성이 자원봉사자들이 무료 식료품을 차에 실어주는 동안 '고맙다'고 적힌 쪽지를 들어 감사를 표시하고 있다. 코로나19의 경제적 충격이 저소득층에 집중되면서 미 세입자 20%가 집세를 내지 못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사진=AP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이 저소득층에 더 심각한 충격을 주고 있음이 다시 확인됐다.

CNBC는 25일(이하 현지시간) 연구결과를 인용해 이달초를 기준으로 미국 세입자의 약 18%, 1000만명 가까운 미국인들이 집세를 제때 내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보도했다.

미국의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와 이후 5년에 걸친 경기침체기 주택 소유주 가운데 약 700만명이 주택담보대출금(모기지)을 갚지 못해 집에서 쫓겨난 것보다 상황이 더 열악하다.

무디스 애널리틱스 수석 이코노미스트 마크 잰디와 도시연구소(UI) 연구위원 짐 패롯의 새로운 분석결과에 따르면 현재 제 때 집세를 내지 못한 세입자들이 밀린 집세는 중앙값이 5600달러에 이른다.

밀린 집세에는 전기·가스·수도 등 공과금과 연체료도 포함돼 있다.

이들이 내지 못해 밀린 집세는 다 합해 573억달러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잰디와 패롯은 보고서에서 "제 때 집세를 내는 세입자들과 달리 현재 연체하고 있는 세입자들은 소득이 더 낮고, 교육수준이 더 낮으며, 자녀가 있는 흑인일 가능성이 더 높다"고 말했다.

교육을 적게 받아 임금이 낮은 애 딸린 흑인들이 집세를 밀릴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지난해 12월 약 9000억달러 추가 경기부양으로 250억달러가 세입자들과 주택소유주 모두에게 지원되고 있지만 이것만으로는 불충분하다고 지적했다.

3월이 되면 집세를 연체하는 세입자들이 약 630만명에 이르고, 연체금 규모는 330억달러에 육박하게 된다고 보고서는 예상했다. 부양안에 배정된 전체 금액을 추월하게 되는 것이다.

잰디와 패롯은 집세를 못내 퇴거당하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면서 의회가 좀 더 신속하게 대규모 지원 방안을 내놔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나 상황은 거꾸로 가고 있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1조9000억달러 추가 경기부양안에 집세 보조금 250억달러를 배정하고 있다. 이 법안은 또 오는 9월말까지 집세를 연체해도 집주인이 쫓아내지 못하도록 기간을 연장토록 돼 있다.

그렇지만 추가 경기부양안은 공화당은 물론이고 민주당 일부 의원들로부터도 지나치게 비대하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부양안은 의회 협의 과정에서 반토막나 1조달러에도 못미치는 수준이 될 것이란 예상이 지배적이다.

바이든 행정부가 취임 초부터 코로나19 팬데믹과 더불어 심각한 경제 문제에 직면하게 됐다.

dympna@fnnews.com 송경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