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왜 여직원만 월급 3만원 더 주나" 한전 여성수당 폐지 국민청원글
파이낸셜뉴스 | 2021-12-06 08:29:03
"여성 수당제 폐지하고 군 경력 인정제 복구해야"


[파이낸셜뉴스]
한전KPS 본사 전경 © 뉴스1 /사진=뉴스1
한국전력공사(이하 한전)와 일부 자회사의 여성 수당 제도 철폐를 요구하는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지난 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한국전력 및 일부 자회사의 여성 수당 제도 철폐 및 제대군인 지원법 제16조 3항의 개정을 촉구한다'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한전과 서부발전 등 일부 자회사는 2004년부터 여직원에게만 월 1만5000원~3만원의 '여성 수당'을 지급해 오고 있다"며 "근무량이나 업무 성과와는 관계없이 오로지 여성에게만, 여성이라는 이유만으로 지급되는 수당"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작 한국전력은 지난 4월 기재부에서 '승진 시 군 경력을 인정하지 마라'는 공문이 내려왔을 때 해당 15개 기관 중 가장 먼저 실행한 기관"이라며 "성별만을 이유로 받는 3만 원의 연금 vs 아무런 수당, 가산점도 주지 않고 2년의 시간마저 부정하면서 그저 의무만을 강요하는 정책. 무엇이 진짜 평등인가"라고 지적했다.

글쓴이는 "한전 여직원들이 돈을 더 받는다는 것이 배가 아파서 청원하는 게 아니다. 성평등이랍시고 오로지 여성을 성역화하고 정작 징병과 징용으로 고통받는 남성을 외면하는 사회 구조가 너무도 불합리하기 때문"이라고 비판의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성평등을 명목으로 쏟아지고 있는 여성 가산점, 여성할당제, 여성전용주택 등의 여성 우대정책과는 달리, 남성들은 사회 진출에 뒤쳐진 2년의 세월을 보장받을 최소한의 안전장치조차 박탈당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한전 사건도 "남녀의 평등을 명시한 남녀고용평등법, 근로기준법, 헌법을 위반한 행위"라고 주장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갈무리
글쓴이는 끝으로 "한국 전력과 일부 자회사들은 즉각 여성 수당제를 폐지하고 군 경력 인정제를 즉각 복구해 달라"며 "정부는 제대군인지원법 제16조 3항 '취업지원 실시기관은 해당 기관에 채용된 제대군인의 호봉이나 임금을 결정할 때에 제대군인의 군 복무기간을 근무경력에 포함할 수 있다'를 '포함하여야 한다'는 강행규정으로 개정해 모든 공공기관 병역이행자의 노력을 정당하게 보상하도록 하는 법적 장치를 마련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전은 2004년부터 여직원에게 월 15000원을 지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생리 휴가 개념으로 지급하던 유급 보건휴가를 무급으로 전환한 데 따른 보상책이라는 설명이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