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캠코, 소상공인ㆍ중소기업 임대료 감면 6월까지 연장
이투데이 | 2022-01-28 10:27:02
[이투데이] 김유진 기자(eugene@etoday.co.kr)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는 중소기업 등 지원을 위해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S&LB)으로 인수한 공장.사업장 등 건물에 대한 임대료 감면 기간을 올해 6월말까지 연장한다고 28일 밝혔다.

S&LB는 캠코가 일시적으로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기업으로부터 공장, 사옥 등 자산을 매입해(우선매수권 부여) 신규자금을 지원하고, 재임대함으로써 기업이 사업기반을 유지하면서 경영정상화를 도모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다.

이번 지원 대책은 정부의 '2022년 경제정책방향'에 따라,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ㆍ중소기업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원 대상은 캠코 S&LB 인수 건물을 임대해 사용하고 있는 소상공인.중소기업이며, 6월말까지 임대료 25%를 감면하고, 연체이율은 5%로 낮춘다.

특히 수도권 집합제한업종에 대해서는 임대료를 50%까지 감면한다.

캠코는 2020년 3월부터 작년 말까지 S&LB 인수건물에 입주한 126개사에 총 130억6000만 원을 지원했으며, 이번 상반기 임대료 감면 연장을 통해 104개사, 31억7000만 원의 지원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권남주 캠코 사장은 “이번 지원 대책으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경영부담이 완화돼 코로나19 극복에 한 발 더 가까이 갈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캠코는 코로나19를 넘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이 활력을 되찾아 다시 도약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방세특례제한법 개정을 추진하며 올해 1월부터 캠코에 매각한 자산을 재매입 하는 경우 취득세가 면제된다.



[관련기사]
정부, 상속세 대신 납부된 1275억 원 국세물납증권 공개 매각
캠코, 2022년도 공무원 직무 전문교육 과정 개강
캠코 권남주 사장 취임…"위기극복의 견인차 역할" 당부
캠코, 672억 원 규모 압류재산 공매
캠코, 설맞이 기부금 3600만 원 전달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