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20대 女, “가수와 마약했다” 호텔 뛰쳐나와 도움 요청…검사 결과 ‘음성’
이투데이 | 2022-01-29 18:21:03
[이투데이] 한은수(online@etoday.co.kr)


▲ (뉴시스)


20대 여성이 힙합 가수와 마약을 투약했다고 주장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마포경찰서는 지난 28일 새벽 2시10분 경 “어떤 여자가 달려와 살려달라고 한다”라는 신고를 접수했다.

이 여성은 경찰에 인근 호텔에서 한 남성과 대마로 추정되는 갈색 가루를 흡입했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이 남성은 “여성이 너무 취해서 하는 말이다”라며 투약 사실을 부인했다.

경찰은 여성을 지구대로 데려가 간이진단키트로 마약 검사를 진행했으나 결과는 음성이었다. 하지만 경찰은 여성의 소변과 모발 등을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감정을 의뢰할 방침이다.

한편 이 여성과 함께 있었던 남성은 힙합 가수로 유명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신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마약 투약' 아이콘 前 멤버 비아이, 중국 SNS 계정 차단
‘세 번째 마약’ 에이미, 마약 혐의 전면 부인…“감금된 상태로 맞은 것”
‘마약 혐의’ 한서희, “도주 우려 있다” 법정 구속되자…“XX” 욕설 난동까지
황하나, 집유 중 또 마약 혐의…“시골 가서 살겠다” 2심서도 실형 구형
“한빈아 고마워”…이하이, ‘마약 혐의’ 비아이 언급 ‘뭇매’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