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키자니아 이어 팝업스토어…젊어진 '원액기 명가' 휴롬
한국경제 | 2022-05-23 14:41:49
'원액기 명가' 휴롬의 김재원 대표는 5월 들어서 서울 성수동으로 매일
같이 출근하고 있다. 지난 21일 문을 연 팝업스토어 '부엌(BÜEOK)
9;의 오픈 준비와 소비자 반응을 살펴보기 위해서다. 휴롬 관계자는 "197
9년 창립 이래 처음 선보인 팝업스토어의 출범에 대표와 임직원 모두가 총력을
다했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가 팝업스토어에 공을 들이는 것은 부엌이 MZ세대(1980~2000년대 초 출
생)와 처음 소통하는 공간이라서다. 그간 40~50대 홈쇼핑 주 고객층을 타깃으로
해온 휴롬은 부엌을 매개로 성수동에 많이 모이는 20~30대 젊은층 공략에 시동
을 건다는 계획이다. 팝업스토어에서 자체 개발한 이색 음료와 푸드를 선보여
'휴롬=건강'이라는 철학을 오감으로 경험할 수 있게 한다는 목표다. 디
자인 스튜디오 '제로랩', 비주얼 아티스트 '275C'와 콜라보레
이션을 통해 부엌을 젊은 감각으로 연출한 배경이다.

팝업스토어는 1981년생인 김 대표가 직접 기획했다. 경험을 중요한 가치로 여기
는 젊은층을 소비자로 끌어들이기 위해선 경험 및 소통의 장을 제공하는 게 중
요하다고 판단했다. 그는 "젊은이들에게 휴롬을 어떻게 소개하는 게 효과
적일지 항상 고민해왔다"며 "팝업스토어를 계기로 접점 창구를 늘려
나가겠다"고 했다.

지난 10일 잠실에 있는 키자니아(KidZania)에 채소 과일 연구원 직업을 체험할
수 있는 '채소 과일 연구소'(휴롬관)를 연 것도 같은 맥락이다. 키자
니아는 어린이들이 체험과 놀이를 통해 직업을 체험할 수 있는 테마파크다. 지
난 4월 요리연구가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를 광고 모델로 선발한 것도 연장선
상에 있다. 2016년 배우 이영애 씨를 모델로 쓴 데 이어 6년 만이다. 김 대표는
"함께 건강한 레시피를 개발하는 등 다양한 콘텐츠를 조만간 선보일 것&
quot;이라고 귀띔했다.

김 대표는 1974년 휴롬을 창업한 김영기 회장의 장남이다. 휴롬의 원액기는 미
국 중국 일본 등 세계 88개국에 수출되고 있다. 2021년 말 기준 누적 매출 1조
원, 누적 판매 1000만 대를 돌파했다. 작년 1324억원에 이어 올해 1500억원의
매출을 올린다는 각오다.

김병근 기자 bk11@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