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무비게이션)통제의 실체 담아 낸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뉴스토마토 | 2022-06-27 00:02:01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종이로 만든 집. 얼마나 손쉽게 만들었을까. 그래서일까. 태생적 위태로움은 숨길 수 없을 듯하다. ‘보기엔 번듯하지만 그 이면에 가려진 불안한 현실’에 대한 직유가 제목 자체에 담긴 의미는 아닐까 싶다. 세계 최대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에게 지금의 위상을 만들어 준 스페인 원작 ‘종이의 집’이 국내에서 리메이크됐다. ‘교수’라 불리는 천재적 전략가 그리고 그의 밑으로 합류한 여러 강도단. 그들은 조폐국을 턴다. 사상 최대 금액이라 할 수 있는 10억 유로다. 2022년 6월 기준 한화로 환산하면 약 4조원 규모. 이 금액이 어느 정도인지 피부로 와 닿지 않을 수 있다. 1000만 시민이 사는 세계적 거대도시 서울의 1년 예산이 약 30조원 규모다. 이 돈의 약 1/8이 한 방에 사라지는 것이다. 그 과정을 그린 게 ‘종이의 집’이다. 현재까지 파트1부터 파트5까지 총 48화가 공개됐다. 이번에 국내에서 리메이크된 ‘종이의 집’은 원작 파트1에 해당한다. 물론 ‘리메이크’란 각색 과정을 거쳤기에 국내 상황에 맞는 변형이 이뤄졌다.



일단 당연하게 한국이 배경이다. 하지만 가상의 ‘한국’이다. 남과 북이 ‘종전’ 선언을 했고 이제 통일을 위한 과정에 돌입한다. 두 체제는 우선 경제협력부터 시작한다. 이 과정이 급속도로 빠르게 진행되면서 한반도 비무장지대에 전 세계에서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통일 한반도 조폐국’이 세워지게 된다. 이 공간 ‘공동경제구역 JEA’라 불린다.

당연히 사회주의 체제 북한과 자유민주주의 체제 대한민국의 통일 과정은 녹록하지 않다. 급속도로 자본주의가 밀려드는 북한은 그 속도를 따라가기 버겁다. 대한민국 역시 마찬가지다. 밀려드는 인력 자원을 수용할 외형적 경제 규모 확대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라 수요보다 공급이 포화상태를 넘어설 위기다. 이 흐름 자체를 직격탄으로 얻어 맞은 인물이 북한 출신 ‘도쿄’(전종서)다. 이름은 없다.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에선 원작과 마찬가지로 모두가 코드명으로 불린다. 그리고 ‘도쿄’는 이 시리즈 ‘화자’이기도 하다.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스틸. 사진=넷플릭스




수요와 공급의 적절한 균형점을 넘어선 통일 과정의 대한민국 경제 체계는 가뜩이나 극심했던 빈부 격차를 더욱 더 가속화시킨다. 그 중심에 도쿄가 있었다. 그리고 어느 날 갑자기 그의 앞에 ‘교수’(유지태)가 나타났다. 교수는 “큰 건이 있다”며 도쿄에게 손을 내민다. 그렇게 모여 든 인물들이 총 8명, 북한 최악의 수용소에서 평생을 산 최고의 악바리 베를린(박해수), 땅굴파기 전문 털이범 모스크바(이원종), 뒷골목 싸움꾼이자 모스크바의 아들 덴버(김지훈), 천재 해커 리우(이현우), 특급 사기꾼 나이로비(장윤주), 그리고 조선족 출신 폭력배 헬싱키(김지훈, 덴버역 김지훈과 동명 이인), 오슬로(이규호)까지. 교수는 이들을 모두 규합한 전략 전술가. 그는 이들에게 통일 한반도의 경제 체계를 이끌어 갈 ‘통일 화폐’를 찍어내는 ‘공동경제규역 조폐국’을 털 계획을 공개한다. 이들이 노리는 금액은 약 4조원, 교수를 포함해 9명 강도단 멤버 1인에게 돌아가는 금액만 4400억에 달한다. 상상을 초월한 금액이다.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스틸. 사진=넷플릭스




이들 강도단, 이 정도 엄청난 규모의 돈을 훔치는 데 은밀히 움직여야 할 듯하다. 하지만 우리 예상을 대놓고 깨버린다. 처음부터 이들은 ‘우린 강도다’라면서 공동경제구역 조폐국에 침입한다. 남북한 정부 통일 계획 전초전이나 다름 없는 공동경제구역에 정체를 알 수 없는 강도단이 침입했다. 즉각 남북한 전문가들로 구성된 대응팀이 꾸려진다. 대한민국에선 협상 전문가 선우진 경감(김윤진)이 투입된다. 그리고 북한에선 특수작전부대를 이끌던 차무혁 대위(김성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