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中 경기둔화 심상치 않자…특별국채로 '돈풀기' 검토
한국경제 | 2022-06-28 17:46:41
[ 강현우 기자 ] 중국이 2020년 코로나19 사태 극복 과정에서처럼 특별국채를
발행할 것이란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28일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 싱크탱크 ‘중국재부관리50인포럼(C
WM50)’은 최근 보고서를 통해 “2020년 코로나19 초기 방역 특별국
채를 발행해 방역 지원에 긍정적인 역할을 한 적이 있다”고 평가했다. 이
어 “현재 코로나19 확산 정도와 방역 부담이 2020년 초와 맞먹고 일반 공
공예산 지출을 단기간에 조정할 수 없는 상황이어서 2조위안(약 384조원) 규모
의 특별국채를 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올 들어 경제계에서 이런 제안이 계속 나오고 있다. 전·현직 고위 경제
당국자들과 금융회사 최고경영자(CEO) 등이 참여한 반관반민 싱크탱크까지 제
안에 나선 것이어서 주목된다.

중국은 경기를 부양하기 위해 감세, 인프라 투자 확대 등의 재정정책을 펼치고
있다. 하지만 지방정부의 토지사용권 매각 수입 감소, 세수 부족 등으로 재정
은 점점 바닥나고 있다. 이에 지난달에는 지방정부 재정을 지원하기 위해 내년
예산 4000억위안을 미리 집행하기도 했다. 노무라증권은 중국 중앙·지
방정부의 재원 부족분이 6조위안에 달한다고 분석했다.

특별국채는 중국의 회계처리 기준에서 정부의 적자로 인식되지 않는다. 중국의
공식 국내총생산(GDP) 대비 부채 비율이 작년 말 263.8%에서 지난 3월 말 268
.2%로 6분기 만에 반등하는 등 부채 부담이 커지는 상황에서 특별국채가 대안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특별국채는 행정부인 국무원이 발의하고 입법부 격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가 승인하는 방식으로 발행한다. 전인대의 권한 대부분을 대행하는 전인대 상
무위원회 의결로도 가능하다. 전인대 상무위는 통상 짝수달 하순에 열린다.

베이징=강현우 특파원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