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이미 있는데".. 尹 '하천 수위 모니터 시스템' 개발 지시한 이유는
파이낸셜뉴스 | 2022-08-10 04:29:03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침수 피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8.9/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침수 피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8.9/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중부지방 집중호우와 관련해 한화진 환경부 장관에게 국가 하천, 지방 하천, 지류 전반의 수위 모니터 시스템을 개발하라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서 일가족 3명의 침수 사망사고 현장을 비롯한 호우 피해 현장을 방문해 주민을 위로한 뒤 이같이 지시했다고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또 한 장관에게 행정안전부와 함께 저지대 침수 예상 지역의 안전을 위해 배수조 설치 등에 만전을 기하라고 당부했다.

행안부에도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노약자, 장애인 등이 거주하는 지하 주택 등의 안전 문제를 종합적으로 점검, 근본 대책을 수립하고 피해 이재민의 일상 회복을 위한 충분한 지원에 나설 것을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취약계층일수록 재난에 더욱 취약하다"며 "이분들이 안전해야 비로소 대한민국이 안전해진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미 한강홍수통제소 등이 운영하는 수위 모니터 시스템이 이미 구축돼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강홍수통제소 누리집에서는 북한강 등 수위 정보를 볼 수 있고 관측소가 송신한 수위 자료도 공개하고 있다. 2016년 생성된 이 누리집에는 국토교통부와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수력원자력이 관할하는 전국의 하천 수위, 유량, 강수량, 댐, 보, 강우 레이더 관측영상 등의 수문정보와 홍수예보발령 정보가 포함돼 있다.

이에 대통령실은 추가 자료를 통해 "큰 하천의 경우 일부 수위 예측 시스템이 있지만 이번에 범람한 도림천처럼 지류, 지천에는 수위 예측 시스템이 없다"며 "대통령의 지시사항은 지류, 지천까지 정밀한 수위 예측 시스템을 갖추고 범람 우려 시 사전에 해당 지역 주민들에게 재난 문자 등을 통해 미리 알려주고 대피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대통령실은 "오는 10일 환경부 등 관계부처가 모여 관련 시스템 개발을 위한 회의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