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비 왔으면" 실언 김성원, 대국민사과..."예결위 간사 내려 놓겠다"
뉴스핌 | 2022-08-12 11:39:25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국민의힘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실언 논란을 빚은 김성원 의원은 12일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당이 저에게 내리는 어떤 처분도 달게 받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수해 피해 복구 현장에서 "비 좀 왔으면 좋겠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마친 후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8.12 photo@newspim.com

김 의원은 지난 11일 서울 사당동에서 진행된 국민의힘 수해 지역 봉사활동 자리에서 논란을 일으켰다. 그는 권성동 원내대표와 임이자 의원과의 대화에서 "솔직히 비가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했다.

이에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은 김성원 의원에게 엄중 경고를 했으며, 김 의원도 입장문을 통해 사과의 메시지를 전했다.

김 의원은 "저 자신이 너무나 부끄럽고 참담한 심정이다. 다시 한 번 무릎 꿇고 사죄드린다"며 "수해 피해를 입으신 분들을 위로해드리지는 못하고 오히려 심려를 끼쳐 드렸다. 저의 경솔한 말로 인해 상처를 받고 분노를 느꼈을 국민들께 평생 반성하고 속죄하겠다"고 했다.

이어 "그 어떤 말로도 제 잘못을 돌이킬 수 없다는 것을 잘 안다"며 "다만 수해복구에 나선 국민의힘의 진정성은 내치지 않아주시길 간절한 마음으로 부탁드린다. 저도 수해 피해 복구가 완료될때까지 수해 현장에서 함께하겠다"고 다짐했다.

김 의원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윤리위 회부, 탈당,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과의 의견 교감, 수해활동 시기 등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을 거부한 채 기자회견장을 떠났다.

한편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나 "윤리위원회 절차를 밟지 않을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taehun02@newspim.com

선관위, 3분기 경상보조금 116억 지급...민주 56억·국민의힘 50억
민주, 당 강령서 '소득주도성장' 삭제 추진…친문계 "文 지우기" 반발
안철수 "전당대회는 국감 이후로…이준석, 선당후사 마음으로 멈춰야"
주호영 "비대위, 16일 출범 목표...비대위원 인력난은 사실과 달라"
다시 기지개 켜는 '친윤' 모임 민들레…이달 말 제3이름으로 출범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