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서울 어린이집 54곳 올해 저탄소건물 전환...내년 100곳 목표
이투데이 | 2022-10-03 11:21:02
[이투데이] 김채빈 기자(chaebi@etoday.co.kr)


▲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 광장 전경(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가 노후 공공어린이집의 에너지 효율을 높이기 위해 올해 내로 공공어린이집 54곳을 저탄소 건물로 전환하고, 내년에는 100곳을 전환 목표로 그린리모델링 사업을 추진한다.

3일 서울시는 10년 이상 된 노후 공공어린이집의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그린리모델링 사업을 추진을 통해 2026년까지 총 968억 원을 투입해 498곳의 에너지 성능을 대대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공공어린이집 등 기후변화 취약계층이 이용하는 공공건물의 에너지 효율 개선을 추진해, 서울지역 온실가스 배출량의 69%를 차지하는 건물 부분의 감축 효과를 이루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시는 연말까지 추가로 공공어린이집 54곳을 저탄소 건물로 전환할 계획이다. 내년에는 100곳을 목표로 리모델링 사업을 추진한다. 지난 2020년부터 시작된 그린리모델링 사업을 통해 현재 총 157곳이 준공됐다. 이를 통해 연간 약 2억3200만 원의 전기요금 절감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 어린이집 에너지 성능 개선 사업 시행계획.(자료제공=서울시)


최근 공사를 완료한 공공어린이집 중 △광진구 군자어린이집 △마포구 샘물어린이집 △종로구 조은어린이집 총 3곳은 모두 30% 이상의 에너지 성능개선 효과가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군자어린이집은 건축물에너지효율등급 1+++, 에너지 절감율 58.4%를 확보한 것으로 조사됐다.

유연식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기후위기로부터 안전한 도시를 조성하기 위해서는 서울시 전체 온실가스 배출량의 69%를 차지하는 건물의 저탄소 건물로 전환이 매우 중요하다”라며 “공공분야 건물이 선도적으로 에너지성능개선을 추진함으로써 취약계층이 쾌적하고 건강한 주거환경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외국인 주민도 안심귀가"…서울시, 안심이앱 영어·중국어·일어 서비스 시작
서울시내 아웃렛 등 판매시설 131곳 긴급 화재안전대책 추진
서울시, “취약계층 80가구에 실내환경 개선공사 해드려요”
“2030 이탈 막자”…서울시, 조직문화 개선 TF 가동
서울시, 박원순표 '마을공동체 사업' 10년 만에 접는다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베스트 클릭 뉴스
  • 데이터가 없습니다.
rassi
주요뉴스
토론베스트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