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포토뉴스

‘화양연화’ 유지태와 이보영, 아름다운 추억이 머무는 장소
파이낸셜뉴스 | 2020-06-14 10:35:05
화양연화 사진=tvN

[파이낸셜뉴스] 유지태와 이보영이 소중한 약속을 되새긴다.

14일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 최종회에서는 유지태(한재현 역)와 이보영(윤지수 역)의 따뜻한 순간이 포착, 결말에 대한 기대를 드높인다.

어제 방송에서 쓰러졌던 한재현(유지태 분)은 가까스로 의식을 되찾았고, 자신을 습격한 권 노인을 용서하며 장 회장(문성근 분)과의 싸움에 더욱 박차를 가했다. 윤지수(이보영 분)가 있는 곳으로 돌아와 과거의 신념을 되찾기로 한 한재현이 어떤 선택을 할지 이목이 집중되는 상황.

이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에는 추억이 담긴 장소를 함께 찾은 한재현과 윤지수의 모습이 담겨 있다. 과거의 아름다운 기억이 머무는 곳에 다다른 두 사람의 더없이 행복한 미소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또한, 환히 웃는 윤지수가 무언가 글을 남기고 있어 궁금증을 더한다. 과거 서로를 향한 애틋한 사랑의 메시지가 오간 곳에 현재 두 사람의 마음이 어떻게 새겨질지, 이들의 사랑이 이뤄져 완벽한 ‘화양연화’를 만들어낼 수 있을지 14일 방송될 최종회가 더욱 기다려진다.

세월이 흘러 모든 것이 뒤바뀐 채 첫사랑을 다시 만난 두 남녀의 아름다운 사랑, 독보적 분위기의 감성 멜로를 그려낸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은 14일 밤 9시에 최종회가 방송된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