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오월, 시대와 눈 맞추다"…전국서 41주년 5·18 기념행사 열린다
뉴스핌 | 2021-05-09 14:24:16

[광주=뉴스핌] 전경훈 기자 = 제41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행사가 경건하면서도 내실있게 진행된다.

9일 광주시에 따르면 54개 참가단체로 구성된 제41주년5·18민중항쟁 기념행사위원회는 지난 3월 시민 공모를 통해 '오월, 시대와 눈 맞추다, 세대와 발 맞추다'를 올해 기념행사 주제로 선정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미얀마 학살, 아시아계에 대한 혐오와 폭력 등으로 민주주의와 인권이 후퇴하는 위기의 시대를 5·18정신으로 극복하고 다양한 세대와의 조화로 민주 인권 평화 시대를 열어가자는 기조와 방향을 담았다.

[광주=뉴스핌] 전경훈 기자 = 6일 오전 광주 동구 금남로 전일빌딩245에서 41주년 5·18민주항쟁 전야제 간담회가 열리고 있다. 전야제는 오는 17일 '오월, 시대와 눈 맞추다, 세대와 발 맞추다'라는 이름으로 열린다. 2021.05.06 kh10890@newspim.com

광주시와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는 코로나19 방역수칙에 따라 행사 참여인원을 100명 이내로 축소하는 대신 유튜브 생중계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활동 등 온라인 참여를 적극 보장하고 생방송 518온라인 체험학습 등을 통해 518기념행사의 보편성을 널리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코로나19로 열리지 못했던 전야제가 17일 5·18민주광장과 금남로 일대에서 진행된다. 전야제 식전행사인 민주대행진 등은 코로나19로 취소됐지만 5·18정신계승 풍물굿, 추모 문화행사 등은 축소된 형태로 진행되며 비대면 방식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된다.

국가보훈처 주관 제41주년 518민주화운동 국가기념식도 18일 오전 100명 이내로 참가자를 제한한 상태로 경건하게 진행된다. 기념식은 5·18민주유공자 및 유족, 각계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헌화·분향, 경과보고,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등으로 이뤄진다.

서울을 비롯한 전국 15개 시·도에서 518기념행사가 펼쳐져 518의 전국화를 이뤄낸다.

[광주=뉴스핌] 전경훈 기자 = 6일 오전 광주 동구 전일빌딩245에서 열린 제41주년 5·18기념행사 기자간담회에서 남유진 전시총감독이 전야제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2021.05.06 kh10890@newspim.com

서울에서는 18일 서울 기념식을 비롯해 제2회 3분 영화제, 특별전시회, 차량시위 기념 경적 이벤트, 국제학술대회 등이 열리고, 전남에서는 '남도울림'이라는 주제로 17일 기념식, 남도 오월문화제, 청소년 미술공모대회 등이 열린다.

충북에서는 청남대 전두환, 노태우 동상 앞에서 기억식 및 문화제를 준비하고 있으며, 대구에서는 사진전을 통해 광주의 5월을 알리고 5월 사적지 기행 프로그램으로 광주방문을 계획하고 있다.

5·18민주화운동 그날의 참상을 직접 볼 수 있는 다양한 전시회도 열린다.

옛 전남도청 복원추진단은 7일부터 7월31일까지 옛 전남도청 별관 2층에서 전 아시아 월스트리트 저널 소속 외신기자 노먼 소프가 1980년 5월 당시 촬영했던 5·18 현장사진 등 미공개 희귀자료 200여 점을 공개하는 '노먼 소프 특별전'을 진행하고 있다.

5·18기록물 유네스코 등재 10주년 기념 전국순회 전시회도 10일 대구 경북대에서 개막한다. 이날 개막식에는 권영진 대구광역시장, 주한아르헨티나 대사관 참사, 대구·경북지역 5·18단체 회원과 대학생들이 참석해 의미를 더할 계획이다.

14일에는 1991년 5월 열사 30주년 기념 '다시 꺼내놓은 1991 사진전시회'가 전일빌딩245 시민갤러리에서 열린다.

5·18의 아픔을 예술로 승화하는 문화예술행사도 열린다.

20일 빛고을시민문화관에서는 광주문화재단과 제주4·3평화재단이 공동으로 5·18과 제주4·3의 아픔을 '치유와 희망의 음악'으로 연주하는 특별 음악회가 열린다.

이밖에 '2021년 광주인권상' 시상식(18일5·18기념문화센터), 지역 초·중·고 교실과5·18사적지를 생방송으로 연결하는 랜선 오월길(17일),5·18기록물 유네스코 등재10주년 기념식(25일) 등도 준비됐다.

남유진 5·18민중항쟁 전야제 총감독은 "1980년 광주가 보여준 10년간의 처연하면서도 아름다운 5월 풍경은 투쟁·정치·혁명·축제가 돼 진화하고 있다"며 "그날의 풍경을 기념하고 추모하는, 현재진행형의 5월 풍경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kh1089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