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이재명 "尹, 국가 책임자가 국정 모르는 것은 범죄…압도적 지지해달라"
뉴스핌 | 2021-11-27 13:37:30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호남 방문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무지와 무능을 강조하며 자신을 선택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후보는 27일 전남 장흥군 토요시장에서 연설을 통해 윤 후보를 향해 "국정에 대해 모르는 것은 자랑이 아니다"라며 "국가 책임자가 국정을 모르는 것은 범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후보는 "무지하면 안된다. 알아야 하고 모르면 공부해야 한다"며 "그런데 국정이라고 하는 것이 몇 달 벼락치기 공부한다고 되는 것이 아니다"고 역설했다.

[서울=뉴스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사진=이재명 선대위] 2021.11.26 photo@newspim.com

또 "무능도 자랑이 아니다"라며 "자기가 실력이 있어야 실력 있는 사람을 골라내는데 실력이 없는데 어떻게 아무나 시키나. 그래서 국가 책임자가 무능한 것은 범죄"라고 주장했다.

윤 후보의 주술 논란을 의식한 듯 "무당도 안된다. 우리의 생명과 안전, 미래 등 모든 것을 걸고 국민들이 합의한 규칙에 따라 이 나라의 많은 전문가들이 합리적 기준에 의해 선택한 가장 좋은 길을 골라내도 부족한 판에 엽전을 던져서 결정하면 되겠나"라며 "왜 누군가가 던지는 엽전에 우리의 운명을 맡겨야 하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국정에 대해 아무 것도 모르면서 이상한 스승님 찾아다니면서 나라의 미래를 무당에게 물으면 되나"라고 말했다.

한편 이 후보는 자신에 대해서는 "옳은 일이고 국민이 원하는 일이면 어떤 반발이 있더라도 어떤 사적인 피해가 있더라도 가장 효율적인 정책을 채택했고 반드시 실천했다"라며 "압도적인 지지로 3실후보가 3무후보 앞에 갈 수 있게 해달라"고 역설했다. 

dedanhi@newspim.com

이재명, '간병 살인' 강도영에 "재난적 의료비에 간병비 포함, 지급금 5000만원으로"
이재명 "조카 사건 감추려는 의도는 없었다" 피해자 가족에 사과
[심층분석] 다른 한일 관계 기조...이재명 "과거사 단호" vs 윤석열 "시장경제 이웃"
[SNS 톡톡] 이재명 "윤석열 종전선언 반대...평화관 의심스럽다"
호남 매타버스 시작한 이재명, 국민의힘 향해 "전두환의 후예"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