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中 자동차판매 14개월 연속 감소...신에너지차 판매도 2개월째↓
뉴스핌 | 2019-09-11 17:33:37
09/23 12:28
거래량
21,289
전일대비
-0.30%
시가총액
1,748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19,961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중국 자동차 판매가 14개월 연속 감소하고, 부진한 중국 시장에서 유일하게 전망이 밝았던 신에너지차(NEV) 판매도 2개월째 줄었다.

중국의 샤오펑(XPeng)이 상하이모터쇼에서 공개한 전기자동차(EV) 'P7'. [사진=로이터 뉴스핌]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중국자동차제조협회(CAAM)는 중국의 8월 자동차 판매량이 196만대로 전년 동월 대비 6.9% 감소했다고 11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중국 자동차 판매는 지난해 경제성장 둔화와 미국과의 무역전쟁 여파로 1990년대 이후 처음으로 연간 감소한 후 부진한 양상을 이어왔다. 지난 6월과 7월에는 각각 9.6% 및 4.3% 감소했다.

특히 지난해 전반적인 자동차 시장 부진에도 불구하고 62% 가량 급증했던 신에너지차 판매는 지난 7월에 2017년 1월 이후 처음으로 감소한 후 8월에도 15.8% 줄었다.

중국 정부는 쿼터제 도입 등 신에너지차 개발과 판매를 지원했으나, 최근 보조금 지급 정책을 중단하면서 신에너지차 시장도 글로벌 자동차 시장 추세를 따라 둔화되고 있다.

지난 7월 CAAM는 올해 중국 자동차 판매량이 2668만대로 5%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신에너치 판매는 여전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올해 판매량 전망치는 160만대에서 150만대로 하향 조정했다.

중국 중앙정부가 2020년까지 배기가스 규정 강화를 마련하라는 주문을 각 지방정부에 하달한 가운데, 전체 자동차 판매의 60% 가량을 차지하는 15개 도시와 성에서 이보다 앞서 규정을 강화해 구매자들이 구입을 꺼리고 있다고 CAAM은 설명했다.

중국 자동차 시장 판매 부진이 장기화되자 지리자동차와 만리장성자동차 등 토종 기업들은 매출과 순익 전망을 하향하고 있으며, 푸조SA 등 글로벌 기업들은 공장을 폐쇄하고 인력 감원에 나섰다.

 

 

gong@newspim.com

중국 자동차 시장 역성장 지속, 베이징현대 10위권밖
‘투자 부적격’으로 전락한 포드...자동차산업 전환기적 고통?
베트남, 8월 자동차 수입 감소…음력 7월 '귀신의 달' 영향
테슬라, 中서 판매되는 자동차 가격 8월 말부터 인상 '무역전 충격'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