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미래에셋대우, 알펜루트 TRS 상환 요구.."타운용사 회수계획 없어"
뉴스핌 | 2020-01-29 19:21:00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미래에셋대우가 알펜루트자산운용에 만기가 도래하지 않은 나머지 총수익스와프(TRS) 150억원에 대한 상환을 추가로 요구했다. 다만 증권사들은 시장 상황 등을 고려해 알펜루트자산운용 외에 다른 운용사의 TRS 자금은 회수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2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대우는 알펜루트운용에 앞서 요구한 TRS 자금 80억원 외에 나머지 150억원에 대해서도 자금 회수를 통보했다.

[로고=미래에셋대우]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알펜루트운용이 환매를 연기하면서 기한이익상실(EOD)이 발생했고, 이에 따라 귀책사유가 생겼다"면서 "계약서에 따라 귀책사유 발생 시엔 제공한 잔여 금액에 대한 환매를 요청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기한이익상실은 금융기관이 채무자의 신용위험이 커졌다고 판단한 경우 대출만기 이전에라도 남은 채무를 일시 회수할 수 있는 권리를 의미한다. 미래에셋대우는 아직 상환신청 금액을 전혀 받지 못한 상태다.

알펜루트운용과 TRS 계약을 맺은 증권사는 미래에셋대우를 포함해 한국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 등 3곳이다.

전날 금융감독원은 TRS 관련 업무를 하는 증권사 6곳의 실무진과 긴급회의를 가졌다. 헤지펀드 운용사에 제공한 TRS 계약을 한 번에 회수할 경우 시장혼란 등이 확대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해당 증권사들은 알펜루트운용 외에 다른 사모 운용사에서 TRS 추가 자금회수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bom224@newspim.com

금융당국, '환매 중단' 알펜루트 펀드 건전성 문제 점검키로
알펜루트 "3개 펀드 환매연기 결정…2월말까지 최대 26개 연기 가능성"
라임 사태 확산 조짐...알펜루트운용, 펀드 환매 연기 검토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