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뉴욕전망] 기업실적 회복기미만 있으면 오를 것...6월소매판매 주목
뉴스핌 | 2020-07-11 10:29:00
거래량
0
전일대비
-0.00%
시가총액
0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996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다가오는 13일~17일 주간에는 펩시콜라, 넷플릭스와 주요 은행들의 2분기 실적발표가 있다. S&P500 기업들의 2분기 실적은 44%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2008년 4분기 67% 하락 이후 최악이다. 뉴욕증시는 기업실적을 확인해 가면서 반응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기업실적의 회복 기미만 있으면 최악의 실적에도 불구하고 뉴욕증시는 상승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코로나19(COVID-19)의 재확산 추세에서느 여전히 눈을 떼지 않으면서 투자자들은 목요일 발표되는 6월 소매판매 지표를 주목할 것이다.

10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69.21포인트(1.44%) 상승한 2만6075.3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2.99포인트(1.05%) 오른 3185.0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69.69포인트(0.66%) 상승한 1만0617.44에 장을 마감했다.

나스닥은 사상 최고치 경신 행진을 이어갔다. 다우지수는 이번 주 1% 정도 상승했고, ,S&P 500 지수는 약 1.8%, 나스닥은 4%가량 올랐다.

주간으로는 이들 3대 지수는 각각 0.96%, 1.76%, 4.01%씩 뛰었다.

S&P500지수 주간 추이 [자료= 인베스팅닷컴]

미국 플로리다와 텍사스 등 코로나19 집중 발생지역의 신규 사망자 수도 최근 증가세를 보이면서 긴장을 더 높이는 상황이다.

하지만 이날은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관련 긍정적인 소식이 나오면서 위험자산 투자가 탄력을 받았다.

길리어드 사이언스는 렘데시비르가 코로나19 환자의 사망률을 통상적 치료법과 비교해 60% 이상 줄인다는 연구 결과를 내놨다.

화이자와 함께 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인 바이오엔테크의 위구르 사힌 최고경영자(CEO)는 올해 말까지 규제 당국에 백신 허가를 신청할 준비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는 당국의 백신 승인 전까지 수백만회 복용량을 생산할 수 있고, 2021년 말까지는 10억회분 이상을 만들 수 있다고 전망했다.

세계적 자산운용사인 스테이트스트리트글로벌어드바이저스(SSGA)의 마이클 애런 최고투자전략가는 CNBC방송에 "보건 해법의 징조가 나타나거나 경제가 예상보다 빨리 회복될 가능성이 나타나는 날에는 모두가 경기순환주를 산다"고 전했다.

◆ 고개드는 최악의 기업실적에 대한 우려...투자자는 '회복기미'에 민감

2분기 실적은 올해 분기실적으로는 최악일 것으로 예상된다. S&P500 기업의 실적은 44%하락한다는 것이 시장 컨센서스다.
하지만 지난 2008년 4분기 67%하락 이후 가장 저조한 이런 실적에도 불구하고 기업들이 회복 기미를 보이기만 하면 투자자들은 매수세를 지속할 것으로 관측된다. 뉴욕증시는 오름세를 지속한다는 것이다.

이번주에는 JP모건과 BOA, 골드만삭스, 웰스파고 등 주요 은행들과 펩시콜라 존슨앤존슨, 넷플릭스 등 소비재에 대한 기업실적이 나온다. 레피니티브에 따르면 금융기관은 실적감소가 52%를 넘을 것으로 전망됐다.

5월 소매판매는 놀랍게도 17.7% 증가했다. 경제활동 재개와 정부의 지원책 효과이지만 목요일 나오는 6월 소매판매는 다시 확산세를 보이는 코로나19와 경제활동 지연 등을 반영하기 때문에 투자자들은 특히 이 지표를 주목하고 있다.

블리클리 투자자문 그룹 수석전략가 피터 부크바는 "기업실적이 최악이라도 사람들은 숫자 자체에는 별 관심이 없을 수 있다"며 "투자자들은 기업이 말하는 전망 즉 회복기미에 촉각을 세우며 반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증시는 기업실적의 회복 기미만 있으면 최악의 실적에도 불구하고 뉴욕증시는 상승세를 유지할 것이란 의미다.

154%의 실적하락을 보일 것으로 예상되는 에너지 부문과는 달리 테크기업들은 8%내외로 전망되고 특히 반도체 기업들의 승승장구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관측됐다.

◆ 주요 경제지표

13(월)에는 펩시콜라 실적이 나온다. 뉴욕연은총재 존 윌리엄스가 연설한다.

14일(화)에는 JP모건, 웰스파고, 시티그룹, 델타 등의 기업실적이 발표된다. 지표로는 소비자물가(CPI)가 나온다. 세인트루인스 연은총재 제임스 불러바드가 연설한다.

15일 수요일에는 골드만삭스, 유에스뱅크코프, 뉴욕은행, 알코아, 인포시스 등 기업실적이 나온다. 지표는 엠파이어스테이트 서베이, 수입물가, 산업생산 등이 발표된다. 연준의 베이지북이 나완다.

16일 (목)에는 BOA, 모간스탠리, 넷플릭스, 존슨앤존슨, 애봇러보라토리즈, 타이완세미컨덕터, 도미노피자 실적이 나온다.

6월 소매판매, 주간실업급여청구건수, 기업재고 등의 지표가 발표된다,

17일 금요일은 블랙로그 앨리 파이낸셜, 시티즌스 파이낸셜 등의 기업실적과 소비자심리지표가 나온다.

뉴욕증권거래소 [사진=로이터 뉴스핌]

007@newspim.com

[뉴욕증시]코로나19 치료제·백신 기대…나스닥 또 사상 최고치
[유럽증시] 경제지표 반등에 소폭 상승 마감
세계 증시 하락...美신규확진 또다시 '역대 최다'
中국영펀드 주식 매도..."증시 지나치게 뜨겁다" 진화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