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글로벌 전기차 분야 톱3, 소재 분야 선두 차지할 것"
이투데이 | 2020-07-12 11:09:05
[이투데이] 김벼리 기자(kimstar1215@etoday.co.kr)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 사장이 12일 포트폴리오 비중 확대를 통해 전기차 배터리 분야에서는 글로벌 톱3, 소재 분야에서는 선두를 차지하겠다고 공언했다.

김 사장은 이날 영문 스키노뉴스 오픈 기념 칼럼에서 "지속 가능한 행복 창출을 위해 딥 체인지를 할 수밖에 없다. 이를 위해 '그린 밸런스(Green Balance) 2030'을 추구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린 밸런스 2030은 2030년까지 경영 활동의 환경 관련 부정 영향을 줄이고 긍정 영향을 많이 만들어 밸런스를 맞추는 것이다.

김 사장은 "석유화학 기업의 한계인 환경 문제를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가 핵심 고민"이라고 말했다.

실제 S&P에서는 탄소 리스크(Carbon Risk)를 반영해 에너지-화학 기업의 기업가치를 지금보다 30% 디스카운트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사장은 “기후 변화가 더 빠르게 진행돼 급격한 전환이 이뤄질 경우 기존 에너지-화학 기업은 생존을 걱정해야 하는 수준으로 기업 가치가 하락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여러 고민 끝에 SK이노베이션이 내세운 성장 전략은 그린 밸런스 2030이다.

김 사장은 "SK이노베이션이 직면하고 있는 그린 이슈를 두려워하거나 피하지 않고, 오히려 이를 혁신의 모멘텀으로 삼겠다는 실천적 목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석유화학 사업을 당장 바꾸는 것은 어렵지만, 먼저 플러스 영향을 더 키우는 방법을 찾고 있다"며 "그 방법으로 SK이노베이션은 대표적인 그린 비즈니스인 전기차 배터리와 소재 사업에 대한 지속적이고 과감한 투자를 통해 포트폴리오 비중을 확대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에 그치지 않고 단순히 배터리 생산뿐 아니라 수리, 대여, 재사용, 재활용까지 생각하는 친환경 배터리 밸류 체인을 구축해 E-모빌리티 솔루션 공급업체로 성장할 것"이라며 "또 ESS(에너지저장장치) 사업과 연계해 토탈 에너지 솔루션 공급업체로 진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 사장은 그린 밸런스를 위한 다른 방법으로 환경 관점의 마이너스를 획기적으로 줄이겠다고 강조했다. 예컨대 석유, 화학 사업에서 친환경 제품 개발, 생산 프로세스 개선 등을 하는 것이다.

SK이노베이션은 이미 올해 4월부터 경질유 및 저유황유를 생산하는 VRDS(감압 잔사유 탈황설비)를 본격적으로 가동한 바 있다.

그는 "사업장에서는 친환경 공정개선, 획기적인 CO2(이산화탄소) 감축 및 수처리 등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기술을 발굴하고 있다"며 "고객들과는 그린 밸런스 2030에 맞는 친환경 생태계 조성에도 나서고 있다. 친환경 포장재 소재, 재활용 가능한 아스팔트, 자동차 연비 개선 초경량 소재, 고성능 친환경 윤활유 등이 좋은 사례"라고 덧붙였다.

김 사장은 결론적으로 “그린 밸런스 2030은 SK이노베이션이 추구 가치인 비전이자 만들어 가야 할 새로운 정체성”이라며 “SK이노베이션은 혁신의 DNA를 바탕으로 2030년 그린 밸런스 컴퍼니로 새롭게 거듭나고 고객과 사회 모두의 행복을 만드는 회사가 되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SK이노, ‘SV2 임팩트 파트너링' 시즌2…소무나ㆍ에코인에너지ㆍ쉐코 등 선정
[김준형의 오토 인사이드] 이 집안의 기둥, 자동차 필러의 경제학
[김준형의 터닝포인트] 테슬라의 오만함
정의선 부회장, SK 최태원 회장과 배터리 협력 '맞손'…"기술 방향성 공유"
[출근길] 신현준 前 매니저 갑질 폭로·김준호-유세윤-안영미-김준현-오만석 출연료 자진 삭감 후 계약·AOA 지민, 국내 유튜브 구독 취소 1위·'공부가 머니' 김현정 시어머니, '수학의 정석' 지필·'하트시그널3' 종영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