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에어부산, 항공의 날 기념 ‘목적지 없는 비행’ 운항
파이낸셜뉴스 | 2020-10-31 12:11:05



[파이낸셜뉴스] 에어부산이 항공의 날을 기념해 진행한 ‘목적지 없는 비행’ 이벤트를 성황리에 마쳤다고 31일 밝혔다.

에어부산은 10월 30일 항공의 날을 기념하여 지난 30일과 31일 양일간 ‘항공의 날 특별편’으로 목적지 없는 비행을 준비했다.

지난 30일 오전 10시 30분, 승객 114명을 태우고 부산 김해국제공항을 이륙한 에어부산 BX8930편은 대구→서울 상공을 거친 후 기수를 남쪽으로 돌려 서해안을 따라 남하했다. 이후 제주도 상공을 선회한 후 광주→하동→사천을 거쳐 부산 김해공항에 오후 1시 3분에 착륙했다. 총 비행시간은 2시간 20여 분이 소요됐다.

이번 ‘항공의 날 특별편‘에는 운항·캐빈승무원과 정비사 등 항공 전문가들이 기내에 동승하여 항공 전반에 대한 소개와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으며 탑승객 전원에게는 비행기록을 작성할 때 사용하는 ’비행 기록용 수첩(로그북)‘과 A321LR 항공기 열쇠고리·목줄 등 다양한 기념품을 제공했다. 기내식으로는 스테이크 등 실제 승무원들이 먹는 크루밀(crew meal)이 제공되었고 럭키 드로우 행사를 통해 △국내선 항공권 △에어부산 모형 비행기 등 다양한 경품도 제공되어 비행의 즐거움을 배가시켰다.

특히 손님들이 항공기에서 다채로운 풍경을 편히 감상할 수 있도록 노선과 운항 고도 설정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에어부산 관계자는 전했다. 이날 항공기는 제주도 상공에서 평소 비행고도보다 낮은 고도로 운항하여 승객들이 한라산 백록담의 풍경을 생생히 볼 수 있도록 하였다. 또한 지역 항공사로서 승객들이 부산의 멋진 바다 풍광을 하늘에서 감상할 수 있도록 김해공항 관제 기관의 협조를 받아 해운대와 광안리 해안 상공을 선회한 후 김해공항에 착륙하였다. 항공기 도착 후 사전 접수한 예약자에 한해 에어부산 사옥 내 훈련시설과 운항 통제실 견학 프로그램도 진행하여 항공 마니아 승객들에게 큰 만족감을 제공하였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이 날 견학 프로그램에 참가한 에어부산 한태근 사장은 "일반 손님을 대상으로는 처음 진행하는 관광 비행이라 운항 노선부터 기념품, 기내식까지 전 부분에서 최고의 만족을 드릴 수 있도록 준비하였다.“라고 전하며 ”향후 국내 상공이 아닌 해외 상공을 도는 관광 비행 상품도 준비해 더욱 특별한 비행의 즐거움을 전해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pja@fnnews.com 박지애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