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종합] 네이버·빅히트, "K팝 동맹" 결성..."세계 최고 팻 플랫폼 만든다"
뉴스핌 | 2021-01-27 18:54:22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국내 최대 인터넷 기업 네이버와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빅히트(352820)엔터테인먼트가 손을 잡는다. 양사는 세계 최고의 K팝 팬 커뮤니티 플랫폼을 구축,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네이버는 27일 빅히트의 K팝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 운영 자회사 비엔엑스(BeNX)의 지분 49%(약 4119억원)를 취득한다고 공시했다. 비엔엑스는 사명을 위버스컴퍼니로 변경할 예정이다.

[로고=네이버]

양사는 네이버가 운영하는 브이라이브와 비엔엑스의 위버스를 통합해 하나의 팬 커뮤니티 플랫폼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네이버는 이번 비엔엑스 지분 취득 목적에 대해 '엔터 플랫폼 시장에서의 글로벌 성장 가속화'라고 밝혔다.

BTS를 필두로 K팝이 만든 팬덤 문화가 글로벌 MZ세대들의 새로운 문화로 자리 잡아가고 있는 상황에서 이를 이끌고 있는 양사가 힘을 합쳐 글로벌 시장을 선점하고 경쟁력을 높여 나가겠다는 목적이다.

신규 플랫폼은 콘텐츠 송출 및 라이브 스트리밍, 커뮤니티 플랫폼 분야에서 최고의 기술을 가지고 있는 네이버의 기술력에 위버스 운영을 통해 다져진 빅히트의 비즈니스 역량이 더해져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에서 독보적인 경쟁력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회사 측은 기대한다.

플랫폼 통합 작업은 1년 정도 진행될 예정이며, 네이버에서 브이라이브를 비롯해 카페, 밴드 등 그룹 커뮤니티 전문 조직인 그룹& CIC를 맡고 있는 김주관 대표가 비엔엑스의 CTO를 맡아 플랫폼 통합 작업을 주도하고 향후 플랫폼의 전체적인 기술을 총괄할 예정이다. 통합 기간 동안 양사의 각 서비스는 기존처럼 유지된다.

새로운 플랫폼에는 양사와 협업하고 있는 국내 주요 아티스트를 비롯해 글로벌 아티스트들까지 지속적으로 합류해 전세계적으로 가장 많은 아티스트들의 콘텐츠를 즐기고 그들과 교감을 나눌 수 있는 글로벌 최고의 팬-아티스트 커뮤니티 플랫폼이 될 것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그 동안 엔터테인먼트 시장에서 오랜 기간 동안 경험과 노하우를 쌓아온 빅히트가 사업을 주도하고 네이버는 서비스와 사업을 단단하게 받쳐줄 기술 역량에 주력해 양사의 시너지를 극대화하겠다는 전략이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앞서 네이버는 지난 2017년 YG엔터테인먼트, 지난해 SM엔터테인먼트에도 각각 1000억원 규모의 지분을 투자한 바 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글로벌 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해서는 국내 플랫폼 간의 경쟁을 넘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경쟁력 있는 플랫폼 간의 긴밀한 협업이 필요하다"며 "K-기술에 K-콘텐츠를 더해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에서 독보적인 플레이어가 될 것"이라고 기대를 내비쳤다.

그는 이어 "85% 이상이 해외팬으로 구성된 브이라이브와 위버스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의 성장 가능성을 확인했다"면서 "빅히트와 함께 K팝을 중심으로 시작된 팬덤 문화가 아시아와 북미를 넘어 유럽, 남미 등 전세계 엔터테인먼트 문화의 주류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지원 빅히트 HQ 대표는 "2019년 론칭 이후 위버스는 폭발적으로 성장하며 글로벌 음악 시장에서 팬 커뮤니티 플랫폼의 필요성과 영향력을 확인한 바 있다"며 "네이버와의 전면적인 협업을 계기로 위버스와 브이라이브의 시너지에 큰 기대를 갖고 있고, 이를 기반으로 더욱 진화한 팬 커뮤니티 플랫폼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독보적 위치에 오를 것"이라고 말했다.

iamkym@newspim.com

네이버, 'BTS 소속사' 빅히트 자회사에 4119억 투자
국민은행·네이버파이낸셜 등 28개사 마이데이터 본허가…카카오페이 '고배'
[특징주] 한컴위드, 계열사 한컴인스페이스-네이버클라우드 협력 소식에 강세
한컴인스페이스·네이버클라우드, 국내 최초 지상국 시스템 개발 추진
글로벌 주도권 잡는다...네이버·카카오, IP 활용한 K콘텐츠 '속도전'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