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미래통합당, 오늘 첫 의원총회 개최…새보수당·전진당 의원들도 참석
뉴스핌 | 2020-02-18 05:40:00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자유한국당, 새로운보수당, 미래를향한전진4.0, 시민사회단체 등 보수진영 정치 세력이 하나로 뭉친 미래통합당이 18일 첫 의원총회를 개최한다.

통합당은 이날 오전 예정된 국회 본회의 전 의원총회를 연다. 자유한국당, 새보수당, 전진당 의원들이 통합당이라는 당명 아래에 하나로 뭉쳐 의견을 주고받을 예정이다.

정병국 통합당 의원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이제 새로운보수당은 없다. 의원총회에 참석할 것"이라며 "유승민 의원의 참석 여부는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17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출범식 '2020 국민 앞에 하나'에서 황교안 대표와 신임 최고위원 등 지도부들이 함께 손을 흔들고 있다. 2020.02.17 kilroy023@newspim.com

통합당은 지난 17일 4·15 총선을 58일 앞둔 상황에서 '2020 국민 앞에 하나'라는 슬로건을 걸고 공식 출범했다. 정강정책으로는 △법치를 바탕으로 한 공정한 사회 구현 △삶의 질의 선진화 △북핵 위협의 억지와 안보 우산 복합 외교 △교육 패러다임 전환을 통한 교육백년대계 확립 △민간주도·미래기술주도 경제 발전 등이다.

보수진영의 통합은 지난 2017년 1월 박근혜 전 대통력 탄핵 사태로 새누리당이 분열된 뒤 3년여 만이다.

통합당은 지난 17일 첫 최고위원회의를 열었다. 최고위원은 전임 한국당의 8명의 최고위원과 원희룡 제주지사, 김영환 전 의원, 김원성 전 전진당 최고위원, 이준석 전 새보수당 젊은정당비전위원장 등 12명으로 구성됐다.

황 대표는 최고위에서 원희룡·김영환·김원성·이준석 신임 최고위원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며 "앞으로 통합당이 국민들 속으로 미래를 향해 힘차게 나아가도록 주도적 역할을 해줄 것을 부탁드린다"며 "각자의 작은 차이와 사욕을 과감히 내려놓았다. 대신 문 정권 심판으로 무너지는 대한민국을 되살리겠다는 투지와 사명감으로 확신을 채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래를 열어가는 통합, 중도와 보수가 함께하는 통합, 국민의 삶을 지켜내는 통합으로 더욱 겸손하고 열정적으로 국민 삶 속으로 파고 들 것"이라며 "총선 승리가 민생 승리, 곧 국민 승리라는 각오로 반드시 압승을 이뤄내겠다"고 다짐했다.

taehun02@newspim.com

[클로즈업] 미래통합당 최고위원 원희룡, 보수에 미래·혁신 담는다
[영상] 黃 "황교안은 없고 미래한국 아니...미래통합당만 있어"
미래통합당, 첫 최고위 개최...핑크점퍼 입고 한 목소리로 "통합·혁신·헌신"
허청회 포천·가평 미래통합당 예비후보 21대 총선 출마 선언
[종합] '113석 보수정당' 미래통합당 공식 출범...유승민은 불참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