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미·중 무역협상, 트럼프-류허 장구치고 북치고 증시는 춤추고
뉴스핌 | 2019-10-22 14:16:00
12/06 장마감
거래량
218
전일대비
+0.37%
시가총액
84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 3대 지수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우려가 경감되면서 일제히 상승했다. 

이날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21% 상승한 2만6827.64포인트에 거래를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0.91% 오른 8162.99포인트에 마감했으며,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지수는 0.69% 상승한 3006.72포인트에 하루를 마쳤다.

류허(劉鶴) 중국 국무원 부총리를 시작으로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등이 무역협상에 대한 낙관적인 발언을 내놓으면서 투자심리를 개선시켰다. 연이은 미중 인사들의 긍정적인 발언은 이미 3분기 기업 실적 호조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뉴욕 증시에 모멘텀으로 작용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서한을 전달하는 류허 부총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 류허·트럼프, 무역협상 낙관...커들로는 관세철회까지 거론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류 부총리는 지난 19일 장시(江西) 난창(南昌)에서 열린 2019 세계 가상현실(VR) 산업대회 개막식에서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단이 "많은 분야에서 실질적인 진전을 거두었으며, 단계적 합의의 서명을 위한 중요한 토대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류 부총리가 공식 석상에서 고위급 무역협상과 관련된 발언을 내놓은 것은 11일 협상이 마무리된 이후 처음이다. 류 부총리는 지난 10~11일 중국 무역협상단을 이끌고 워싱턴D.C.를 방문,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무역대표부(USTR)를 주축으로 한 미국 무역대표단과 고위급 협상을 벌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무역협상 이후 진행된 류 부총리와의 회동을 마친 뒤 '1단계' 합의 내용을 발표했다. 1단계 합의는 중국의 미국산 농산물 400억~500억 달러어치 수입 및 미국의 2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품에 대한 관세 인상(25→30%) 보류를 골자로 한다.

류 부총리는 또 개막식에서 "무역전쟁을 고조시키지 않는 것은 중국뿐만 아니라 미국과 전 세계에 유익한 일이다"라며 "이는 생산자들과 소비자들이 바라는 일이기도 하다"라고 강조했다.

류 부총리의 발언에서 더 나아가 커들로 위원장은 12월로 예정된 대중(對中) 관세 철회 가능성까지 거론하고 나섰다. 커들로 위원장은 21일 폭스비즈니스 네트워크와의 인터뷰에서 중국과 금주 계속 전화로 후속 협상을 진행할 예정이며, 현재 협상이 "꽤 좋아보인다"고 설명했다.

커들로 위원장은 중국이 1차 합의에 따라 미국산 농산물 구매를 개시했다고 언급하며 "만약 협상이 1단계에서 잘 돼간다면 우리가 12월 관세를 면제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미국은 오는 12월 15일부터 16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15%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예고한 상태다. 

커들로 위원장은 또 중국의 금융서비스 개방 및 통화안정 협상 방면에 있어서도 협상이 순조롭게 진전되고 있다고 설명하며 낙관론을 피력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같은 날 중국과의 협상이 잘 진행되고 있다는 소식을 알리며, 협상 타결 가능성을 암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재진에게 "중국이 이미 (농산물) 구매를 시작했다"고 전하며 "나는 더 많은 것을 원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협상의 2단계 문제들은 여러 면에서 1단계보다 해결하기가 훨씬 더 쉬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같은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내달 16~17일 칠레에서 개최되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 1단계 무역 합의에 서명할 것이라는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다만, 윌버 로스 상무장관은 양 정상이 단순히 11월 APEC 정상회의에서 1단계 무역합의에 서명하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올바른 합의인지가 중요하다"고 역설하며 과열된 기대감을 경계하는 모습을 보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 S&P500지수, 금주 최고치 경신할까 

미국과 중국 양쪽에서 쏟아진 무역협상 진전 소식은 기업들의 호실적과 더불어 이날 뉴욕증시에 훈풍을 몰고 왔다.

시장조사 업체 리피니티브에 따르면 3분기 실적을 공개한 75개의 S&P500지수 기업들 중 82.7%가 시장 예상치를 웃도는 이른바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또 이 기업들 중 시장의 예상치를 밑도는 실적을 발표한 곳은 1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이날 뉴욕 증시의 3대 지수는 모두 상승했다. 특히, 이날 S&P500지수는 3000선을 돌파하며 지난 7월 26일에 세운 사상 최고치(3027.98포인트)에 다가섰다. 이제 시장에서는 S&P500지수가 금주 최고치를 경신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EBA 인베스트먼트 그룹의 아님 홀저 매크로 전략가는 마켓워치와의 인터뷰에서 "투자자들이 미중 무역 협상을 낙관하고 있다"면서 "여기에 3분기 실적이 예상보다 나은 것으로 나타나면서 주가 상승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고 분석했다.

인디펜던트 어드바이저 얼라이언스의 최고투자책임자(CIO) 크리스 자카렐리도 "사람들이 중국과 일종의 무역 휴전이 추진될 수 있을 것이라고 계속해서 낙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MV파이낸셜의 아리안 보즈다니 투자 전략가는 CNBC에 "(증시가) 최고치에 인접할 때마다 항상 무너져내렸다"면서도 "지정학적인 이슈와 주요 뉴스에서 방해 요소가 많이 나오지만 않는다면, 지지선을 돌파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망했다. 

S&P500지수 추이 [자료=인베스팅닷컴]


saewkim91@newspim.com

[뉴욕증시] 무역협상 기대-실적 호조, 최고치 근접
트럼프 "中과 무역 협상 잘돼 ..2차는 더 쉬울 것" 낙관
美 커들로 " 中과 협상 잘되면 12월 관세 철회할 수도"
로스 美 상무장관 "무역 합의 내달 서명될 필요 없어…올바른 합의여야"
세계증시, 무역·브렉시트 우려 완화돼 상승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