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韓네이버 '라인'+日소프트뱅크 '야후' 경영통합 최종 조정단계
파이낸셜뉴스 | 2019-11-14 01:53:08
니혼게이자이신문
양사 경영통합 막바지 단계
라인 이용자 8천명, 야후 5000명
약 1억명 기반 플랫폼 탄생



【도쿄=조은효 특파원】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인 '라인(LINE)'과 일본 소프트뱅크의 손자회사인 검색포털 업체인 '야후'가 경영통합을 위한 최종 조정에 들어갔다고 13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보도했다. 통합이 최종 성사될 경우 한·일 양국의 최대 정보통신(IT)업체간 통합이자, 1억명 기반의 메가 플랫폼이 탄생하게 되는 것이다.

일본에서 '국민 메신저'로 불리는 라인의 이용자는 약 8000만명이고, 일본 검색포털 1위인 야후 이용자는 5000만명에 이른다. 라인은 한국 네이버가 지분 70%를 보유하고 있다. 일본 최대 검색엔진인 야후는 손마사요시(한국명 손정의)회장이 이끄는 소프트뱅크가 지분 40%가량을 지닌 Z홀딩스가 최대주주다.

닛케이에 따르면 경영통합은 '네이버·소프트뱅크가 각각 50%씩 출자→신규법인 설립→Z홀딩스→라인, 야후'의 구조로 현재 논의 중이다. 닛케이는 "양사가 이달 내 통합에 대한 기본 합의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본의 검색엔진과 메신저 기업간 경영 통합이 이뤄지는 것. 동시에 1억명 기반의 검색·금융·IT서비스가 가능해지는 플랫폼이 탄생하는 것이다. 아시아지역에서 미국의 구글 등 메가 플랫폼에 대항할 수 있는 기반이 조성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하지만 소프트뱅크와 네이버 중에서 누가 통합법인 경영권을 쥐게 될지, 1대1 통합일지 여부에 대해선 아직 명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통합법인의 출자비율이 50대 50이더라도, 그 아래에 위치한 소프트뱅크의 자회사인 Z홀딩스가 라인과 네이버를 거느리게 돼 있어 사실상 소프트뱅크 산하로 라인이 편입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