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물, 충분히 안 마시면.. 입속에서 나타나는 일 <건강>
파이낸셜뉴스 | 2020-01-26 01:01:05
[사진=픽사베이] /사진=fnDB


[파이낸셜뉴스] 인체는 70%가 수분과 전해질로 구성돼 있으며, 충분히 물을 마셔야 치아 건강을 지킨다. 물을 자주 마시면 입안이 마르는 것을 방지하고 세균과 찌꺼기를 제거해 충치를 예방한다.

입안에 수분이 부족하면 구강건조증이 생긴다. 입 안에는 하루 1~1.5L의 침이 분비되는데, 이보다 적을 경우 입이 메마르다고 느끼게 된다.

입이 마르면 구강점막이 건조해지고 입주변이나 입안, 혓바닥 등에 통증이 발생할 수 있다.

침에 의한 살균 작용이 감소해 구내염과 치은염, 충치가 더 쉽게 생겨서다.

입 냄새도 심해진다. 특히 아침에 일어난 직후 입 냄새가 나면 구강건조증을 의심해볼 수 있다.

평소 2L 정도의 물을 마시거나 우유를 자주 마시면 구강이 건조해지는 것을 막고 충치를 예방한다.

다만 녹차를 물처럼 생각해 마시는 것은 삼가야 한다. 녹차는 이뇨작용 의해 오히려 입 안을 건조하게 만든다.


#건강 #물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