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SNS 톡톡] 이재명 저격한 원희룡 "미래보다 지지율 중시…자극적 주장"
뉴스핌 | 2020-09-20 11:16:43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야권 대선주자로 분류되는 원희룡 제주지사가 20일 "대한민국의 미래보다 자신의 지지율을 더 중시하는 일부 정치인들이 현실적인 검토없는 자극적인 주장을 경쟁적으로 내놓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조세재정연구원의 연구결과를 비판하고 국민의힘 의원들과 설전을 벌이고 있는 이 지사를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사진=원희룡 페이스북 캡쳐]

원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전 세계는 양극화와 불평등 심화 속 포퓰리스트 정치인들이 부상하고 있다"며 "이들은 눈앞의 인기를 쫓아 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근본을 무너뜨리는 선동적인 주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이어 "진정한 정치가는 이러한 포퓰리즘적인 선동에 단호하게 맞서 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본질적 가치를 지키는 문지기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지역화폐 논란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보인다. 원 지사는 지난 17일 페이스북에서 '지역화폐의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는 없다'는 연구 결과를 낸 조세재정연구원을 적폐라고 부른 이 지사를 향해 "이 지사가 이번에도 너무 심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 지사는 국민의힘 의원들과 지역화폐를 둔 공방전을 펼치고 있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지역화폐가 지자체 간 확산될 경우 의도했던 장점은 줄고 단점만 심화된다"며 "그런데 돌연 전문가의 분석 결과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지자체장이 보고서를 쓴 전문가를 비난하고 위협하며 정치의 고질적 문제가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 지사는 "지역화폐는 소비의 지역 간 이전 차단 보다 업종내 규모별 재분배에 더 중점이 있다"며 "일부 보수언론 뒤에 숨어 불합리한 일방적 주장만 하지 마시고 국민 앞 공개토론에서 논쟁하자"고 맞받아쳤다.

원 지사는 또 양재진 교수의 저서 '복지의 원리'를 추석에 함께 읽었으면 하는 책으로 소개했다. 그는 "경제성장만 강조한다고 해서 저절로 복지가 확대되지 않듯이, 무작정 복지규모를 늘린다고 경제가 성장하는 것도 아니다"라며 "유연하고 안전한 고용을 매개로 경제와 복지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고 전했다.

taehun02@newspim.com

[SNS 톡톡] 원희룡, 이재명에 따끔한 조언..."지역화폐 비판, 문책 아닌 토론해야"
원희룡, '황희 논란'에 "용기낸 예비역 병장에 거대 권력이 겁박"
원희룡 "코로나·독감 '트윈데믹' 막아야…제주도민 100% 예방접종 실시"
[100분 토론] '선별' 원희룡 vs '보편' 이재명, 양보 없는 재난지원금 설전
원희룡 "제주 1차 재난지원금 선별 지급...재정 여력 확보돼 2차 가능"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