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미국대선] 트럼프냐 바이든이냐 3가지 변수가 승리 가른다
뉴스핌 | 2020-10-01 10:00:00
11/27 장마감
거래량
597
전일대비
+0.26%
시가총액
92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올해 미국 대통령 선거일 11월 3일(현지시간)을 약 31일 앞둔 시점에서 각종 여론조사는 민주당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승리를 가리키고 있지만 선거의 판도를 바꿀만한 여러 변수들이 남았다.

코로나19(COVID-19) 사태 대응을 잘 하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전 백신 긴급사용 승인 을 염두에 두고 있으며, 인종차별 항의 시위는 미 전역에서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다. 최근에는 새 연방대법관 인선 이슈가 새로운 쟁점으로 부상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좌)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사진= 로이터 뉴스핌]

◆ 코로나19 백신의 대선 전 출시 

첫 번째 변수는 선거 전 코로나19 백신 출시 여부다. 트럼프 대통령은 선거 전에 3차 임상시험을 거친 백신 후보물질의 긴급사용 승인을 염두에 두고 있는데, 그의 부정적인 여론 일부를 잠재울 수 있는 열쇠가 될 수 있다.

각종 여론조사를 보면 미국인의 과반수는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응 조치를 부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퓨리서치센터가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7일까지 9220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표본오차 범위는 1.7%포인트)를 벌인 결과 10명 중 6명(57%)꼴로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관련 메시지가 잘못된 것 같다고 응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기자회견 등을 통해 전달한 코로나19 정보를 믿지 않는 이들이 절반이 넘는다는 뜻이다.

부정적 평가를 한 응답자들 중 23%는 대부분의 경우 잘못된 정보였다고 답했고 34%는 완전히 잘못된 정보 뿐이었다고 밝혔다. 반대로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메시지가 정확했다고 답한 이들은 42%로 나타났다.

바이든과 트럼프 두 후보간 지지 여부를 묻는 여론조사에서도 바이든에 대한 코로나19 대응 신뢰도가 트럼프 보다 높았다.

예컨데 이번 선거 결과에 지대한 영향을 미칠 경합주 중 하나인 위스콘신주의 최근 로이터-입소스 공동 여론조사에 따르면 설문 참가자의 48%는 바이든 후보가 코로나19(COVID-19) 사태 대응을 더 잘할 것 같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더 잘 한다고 응답한 비중은 40%다. 

코로나19 대응 평가 면에서 두 후보는 큰 차이가 없어 대선 전 백신 사용승인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점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의 한 연구센터에서 임상시험이 진행 중인 코로나19(COVID-19) 백신 후보물질이 자원자들에 접종되기 전 주사기에 담겨 있다. 2020.09.22 [사진=로이터 뉴스핌]

그러나 백신의 조기 출시가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응 평가에 큰 영향은 없을 것이란 의견도 나온다. 유권자 대다수가 트럼프 대통령의 성급한 백신 공급을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기 때문이다.

지난 23일 CNBC/체인지 리서치 여론조사에 따르면 미국 전역의 61%의 유권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하기 위해 코로나19 백신을 성급하게 공급할 것을 우려했다. 이 중 52%는 이에 대해 '매우 우려한다'고 답했다.

경합주로 분류되는 애리조나와 플로리다, 미시간, 노스캐롤라이나, 펜실베이니아, 위스콘신에서도 약 57%의 유권자들이 트럼프 대통령이 너무 빨리 백신 배포를 압박할 것을 우려했다. 이 중 46%는 이에 대해 매우 우려한다고 응답한 것으로 집계됐다.

◆ 인종차별 항의시위에 대한 여론

지난 5월 25일 백인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숨진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씨 사건으로 촉발된 미 전역의 '흑인 목숨은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 시위로 인종차별이 올해 선거 의제로 떠올랐다.

트럼프 대통령은 법과 질서(law and order)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폭동과 폭력시위는 급진좌파가 주도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바이든 후보가 인종차별 항의 시위를 "평화적 시위"(peaceful protest)라고 한 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공격무기가 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29일 TV토론회에서 바이든 후보는 일부 시위대의 폭력과 약탈 행위도 평화적 시위로 간주하고 있다며 "급진좌파는 이 나라에 인종차별이 있고, 국가 증오를 부추기고 있다"고 발언했다.

이에 반박이라도 하듯 바이든 후보는 자신은 성명을 통해 진작에 폭력은 나쁘다고 규정했다고 했지만 트럼프 측은 바이든 전 부통령이 시위 초기 폭력과 폭동에 대해 침묵했다고 주장한다. 

최근 여론조사를 보면 미국 경찰에 대한 항의시위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지지하는 목소리 보다 큰 것으로 나타났다. AP와 NORC센터가 지난달 11일부터 14일까지 1108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44%가 시위에 반대한다고 했고 39%가 지지한다고 응답했다.

이는 지난 6월 조사 때 54% 지지율과 상반되는 결과다. 미국인들은 인종차별 항의시위 장기화에 점점 더 피로감을 느낀다는 설명이다.

미국 워싱턴D.C에서 '흑인 목숨은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 시위하는 사람들. 2020.08.28 [사진=블룸버그]

경찰에 대한 총격사건 등 폭력시위가 지속된다면 법과 질서를 주장하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수있다. 반면, 흑인에 대한 경찰의 폭력 및 살인 사건이 늘고 바이든 전 부통령이 경찰개혁을 밀고 나간다면 여론 분위기는 바뀔 가능성이 상존한다.

◆ 새 연방대법관 인선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연방대법관의 사망으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에이미 코니 배럿 제7연방고법 판사를 새 대법관 후보로 지명했다. 보수성향의 대법관 인준을 속전속결로 치루겠다는 계획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토록 대법관 공석을 채우는 데 열정적인 이유는 이번 대선 결과가 큰 차이 없을 경우 대법원에 선거 결과 판결을 맡길 수 있기 때문이다.

그는 "선거가 결국 연방대법원에 갈 것"이라며 자신이 패배할 경우 불복 의사를 시사한 바 있는데 올해 역대 최대 규모의 우편투표가 진행되면서 선거 결과가 왜곡될 가능성도 재차 제기해왔다. 

배럿 판사의 인준에 성공하면 미 대법원은 보수 대 진보 6 대 3의 구도를 갖추게 돼 보수 성향을 굳히게 된다. 대선 투표결과 바이든 후보가 간발의 차이로 선거에 승리하게 돼 트럼프 대통령이 불복하게 되면, 대법원은 공화당 후보인 트럼프에게 유리한 판결을 내릴 가능성이 크다. 

이에 미국 국민들은 대선을 통해 새로운 대통령이 나올 때까지 대법원 공석을 유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뉴욕타임스와 시에나칼리지 공동 여론조사에 따르면 56%의 유권자가 대선 후에 새 대법관 인선에 나서야 한다고 답했다.

41%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금 결정을 내리길 바란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2일부터 24일 950명 유권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에이미 코니 배럿 연방대법관 후보 지명자 [사진= 로이터 뉴스핌]

공화당은 오는 12일 배럿 판사에 대한 인준 청문회를 열 계획이다. CNN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백악관과 린지 그레이엄(공화·사우스캐롤라이나) 상원 법사위원장이 오는 12일 청문회를 진행하고 29일에는 인준 표결을 마무리한다고 보도했다. 

방송은 이 같은 일정으로 대법관 인준이 이뤄진다면 신임 대법관 후보 지명 후 33일 만에 인준이 이뤄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wonjc6@newspim.com

[미국대선] 뉴욕증시 3대지수 선물 모두 0.65%이상 하락..."토론회 볼 것 없어"
[미국대선] 바이든 "푸틴 애완견" vs 트럼프 "꼴찌 졸업생", 막말토론
[미국대선]트럼프, '바이든 아들 비리'로 맞불 전략
[미국대선] 바이든, 토론 앞두고 납세기록 공개…"트럼프도 해야"
[미국대선] "유권자 4분의 3이 지켜본다"…1차 토론에 쏠린 눈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