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제주 "고위험군 중심" PCR검사 29일부터 시행
뉴스핌 | 2022-01-28 18:15:46

[제주=뉴스핌] 문미선 기자 = 제주도는 설 연휴가 시작되는 29일부터 코로나19 진단검사 체계가 고위험군 중심 진단검사로 전환된다. 

도는 오미크론의 빠른 확산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고위험군 관리 및 중증 예방을 목표로 보건소 선별진료소 유전자증폭(PCR) 검사는 고위험군 중심으로 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이에 고위험군에 속하는 60대 이상, 신속항원검사키트(또는 자가검사키트) 양성자, 감염 취약시설 등의 해당자만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이 밖의 경우에는 검사키트로 양성 유무를 확인하면 된다.

제주도청 2022.01.28 mmspress@newspim.com

정부의 오미크론 방역체계 내 검사 기준에 따라 고위험군이 아닌 대상자가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했을때엔 신속항원검사키트를 통해 우선 검사를 실시하고, 키트에서 양성이 확인된 경우에만 PCR 검사를 진행한다. 또한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의 신속항원검사키트 검사 결과도 음성확인서로 인정된다.

한편 제주도는 설 연휴 기간 제주를 찾을 관광객이 20만명을 넘어설 것을 예상해 공항만 발열감시 시스템과 제주국제공항 내 워크스루 선별지료소를 당분간 현행 운영방식으로 유지할 방침이다.

또한 제주도는 설 연휴기간 공직사회 특별방역관리를 통해 공직자의 사적 모임과 외출, 이동을 최대한 자제하도록 해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에 따른 지역 감염위험을 최소화하면서 보다 효율적으로 행정 업무에 대응하겠다는 전략이다.

공직사회 특별방역관리의 주요 내용으로는 공직자 사적 모임 및 외출 이동 자제 강력 권고, 설 연휴 복귀 전 보고 의무화 업무 공백 방지위해 식사·회의 시 국장-주무과장 동행 제한, 지휘체계 분리 운영 등을 담고 있다. 

이 같은 내용은 설 연휴가 시작되는 1월 29일부터 연휴가 끝나는 주말인 2월 6일까지 적용된다.

제주도는 도 산하 공공기관에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협조 공문을 보냈다.

mmspress@newspim.com

검찰,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김영란법' 위반 혐의 추가 기소
문대통령 "K-방역 성공, 의료진 헌신 덕분"...설맞아 각계 격려 통화
고흥군 '해창만간척지 임대농지' 임대계약자들에 매각 추진
방역현장 점검하는 이시종 충북지사
이재명 "당선시 50조원 정도 긴급재정명령 또는 추가 추경"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