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한경연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R&D, 일본이 한국의 41배”
SBSCNBC | 2019-08-25 11:57:29
이미지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와 관련한 일본기업의 연구개발(R&D) 비용이 한국기업보다 41배나 높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한·일 양국의 부품 소재기업 1만117개(한국 2787개, 일본 7330개)를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한국 핵심 부품·소재 기업의 R&D 지출액이 일본기업에 비해 크게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오늘(25일) 밝혔습니다.

반도체·디스플레이 화학소재 기업의 평균 연구·개발 지출액은 한국이 70만달러, 일본이 2860만달러로 약 41배 차이가 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섬유, 화합물 및 화학제품 등 소재부문의 경우 일본기업의 평균 R&D 지출액이 한국기업에 1.6배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세부적으로 1차 금속 5.3배, 섬유 5.1배, 화합물 및 화학제품 3.1배에 달했습니다.

반면, 부품부문에서는 일본 기업의 R&D 지출액이 한국의 40%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유환익 한경연 혁신성장실장은 "한국의 부품 ·소재 산업은 반도체 쏠림이 심한 반면 화학이나 정밀부품 등 다른 핵심 소재·부품에서는 갈 길이 멀다"라며 "부족한 분야에 대한 꾸준한 지원과 화학물질 관련 규제 및 노동 관련 규제의 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