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靑, 北 제재 해제 요구에 "북미 회담서 논의될지 알 수 없어"
뉴스핌 | 2019-09-16 20:18:00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청와대는 9월 하순 북미 실무회담 재개를 앞두고 북한이 체제 안전과 제재 해제를 요구한 것에 대해 "이에 대해 깊은 논의가 필요하다는 북한의 입장을 알게 된 것"이라고 신중한 입장을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6일 기자의 북한 외무성 담화에 대한 질문에 "북한의 요구는 여러 경로를 통해 저희들도 확인을 했던 부분"이라며 "북미 실무협상과 이어지는 정상회담에서 이 안들이 논의가 될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날드 트럼프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의 판문점 회동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photo@newspim.com

고 대변인은 또 "이에 대해 깊은 논의가 필요하다는 북한의 입장을 담화를 통해 알게 된 것"이라며 "따로 입장을 내지는 않겠다"고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북미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한국 정부의 역할에 대해 "언론이 촉진자나 중재자라는 역할을 했지만, 상황에 따라 역할이 변하는 것"이라며 "3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린다면 그것이 잘 되도록 촉진하는 역할을 우리가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구체적으로 우리의 역할이 무엇이 될지를 예상해서 말씀 드리기는 어렵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이에 앞서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 명의의 담화에서 "우리의 제도 안전을 불안하게 하고 발전을 방해하는 위협과 장애물들이 깨끗하고 의심할 여지 없이 제거될 때에라야 비핵화 논의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천명했다.

북한 외무성 국장이 언급한 제도 안전은 북한의 체제 보장을, 발전을 방해하는 위협은 경제 제재를 뜻하는 것으로 해석돼 이후 북미 협상과정에서 이 안들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dedanhi@newspim.com

北 외무성 “美와 몇 주 내 열릴 실무협상, 좋은 만남 되길 기대”
[전문] 北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 담화…“북미대화는 위기와 기회”
北, 올 들어 10차례 발사체 도발…절반이 함경남도서 발사
北, 중·러와 전방위 교류…軍 최고위급 방문으로 美 압박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