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마켓인]무디스, 삼성증권 `Baa2`로 한 단계 하향
edaily | 2019-09-17 21:28:45
10/17 장마감
거래량
119,373
전일대비
-1.14%
시가총액
0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988
매매신호
매도
- 파생결합증권 발행 확대…자금조달 구조·유동성 약화 반영

[이데일리 김재은 기자] 글로벌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삼성증권(016360)의 장기 신용등급을 ‘Baa1’에서 ‘Baa2’로 한 단계 하향조정했다. 등급전망은 ‘부정적`에서 ‘안정적’으로 변경됐다.

무디스는 17일 “이번 등급하향은 삼성증권의 자금조달 구조와 유동성의 지속적인 약화를 반영한 것”이라며 “중위험 투자상품에 대한 리테일 투자자 수요 증가에 따라 최근 수년간 파생결합증권 발행이 확대된 데 주로 기인한다”고 지적했다.

파생결합증권 발행증가로 인해 단기 자금 조달에 대한 삼성증권 의존도가 높아져 유동성 리스크가 확대됐다는 분석이다.

이와 함께 채권 보유 규모와 자기자본 대비 기업 신용공여 규모가 확대됨에 따라 자산리스크도 확대됐다고 평가했다.

무디스는 “삼성증권의 자금조달 구조와 유동성 비율이 최근 수년대비 취약한 수준에 머물 것”이라며 “삼성증권의 독자신용도는 Baa3에 해당하는 수준에서 Ba1으로 낮췄다”고 설명했다.

즉 삼성증권의 독자신용등급은 ‘Ba1’ 수준이지만, 모기업인 삼성생명보험의 지원가능성이 보통수준이고 한국정부(Aa2 안정적)의 지원 가능성이 보통수준이라는 판단을 토대로 2단계 상향한 것이다.

무디스는 삼성증권의 장기 자금 조달 또는 크레딧 라인 확대가 이뤄지지 않고, 약화된 자금 조달 구조가 지속될 경우 신용등급이 하향조정될 수 있다고 밝혔다. 삼성증권의 모기업인 삼성생명의 재무건전성 약화, 삼성증권 지분 축소의 경우 모기업 지원가능성이 축소되며 삼성증권 등급 하향조정으로 이뤄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