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英 노동당·DUP “새 브렉시트 합의안 반대”‥ 의회 인준 난항
뉴스핌 | 2019-10-17 23:38:53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17일(현지시간) 유럽연합(EU)과 새로운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합의안을 마련했지만 영국의 야당과 집권 보수당의 연정 파트너인 북아일랜드 민주연합당(DUP) 등이 이에 반발하고 나섰다. 

영국 의회는 오는 18일 새 브렉시트 합의안에 대한 승인 투표를 실시할 예정이지만 이들의 반대로 진통이 예상이 예상된다. 

영국의 제1 야당인 노동당의 제레미 코빈 대표는 이날 벨기에 브뤼셀에서 기자들에게 새로운 브렉시트 합의에 유감을 표명하면서 영국 의회에서 반대 투표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제러미 코빈 영국 노동당 대표[사진=로이터 뉴스핌]

그는 이밖에 트위터 등을 통해서도 “존슨 총리가 마련한 합의안은 압도적인 거부를 당한 테리사 메이 전 총리가 만든 것보다 나쁘다"면서 “브렉시트 문제 해결의 가장 좋은 방법은 국민투표를 통해 국민들에게 최종 발언권을 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동당은 18일 하원에 브렉시트와 관련한 국민투표를 요구하는 안건도 상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DUP도 이날 존슨 총리의 새 합의안이 북아일랜드의 지위와 관세 정책 등을 보호하지 못한다면서 이를 지지할 수 없다고 밝혔다. 

DUP 의석수는 영국 의회 내에서 10석에 불과하지만 2017년 총선당시 집권 보수당은 DUP와의 연정으로 가까스로 과반을 차지할 수 있었다. 그나마 존슨 총리 집권 이후 일부 보수당 의원들이 탈당하거나 출당되면서 보수당 연정의 의회 과반수 지위도 붕괴된 상태다. 

한편  새로 마련된 합의안은 북아일랜드를 포함해 영국 전체를 EU 관세동맹에서 탈퇴시키는 대신 브렉시트 후 북아일랜드가 EU의 세관 및 관세 규정을 따르고 유럽사법재판소의 감독을 받는다는 데 동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북아일랜드에 '하드보더'(엄격한 통행·통관 절차)는 부활하지 않겠지만 대신 북아일랜드로 들어오는 모든 재화를 추적한다는 내용이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왼쪽)와 장 클로드 융커 유럽연합(EU) 집행위원.2019.10.17.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브렉시트 합의에 유럽증시·파운드 ‘환호’
[종합2보] 英·EU, 브렉시트 합의...한발씩 양보해 ‘이중 관세체계’ 수용
[종합] 융커·존슨 “새로운 브렉시트 합의안 마련”
EU 정상회의, 오늘 개막...'브렉시트' 향방 판가름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