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최태원 회장 “CEO, 딥 체인지 위해 혁신의 디자이너 돼야”
SBSCNBC | 2019-10-19 07:35:40

이미지최태원 회장이 CEO들에게 딥 체인지(Deep Change)를 가속화하기 위해 디자인 역량을 발휘해 줄 것을 주문했습니다.

최태원 회장은 18일 제주도 디아넥스 호텔에서 열린 ‘2019년 CEO 세미나’ 폐막 연설을 통해 “지금까지 CEO는 ‘결정권자’, ‘책임자’로만 인식됐으나, 앞으로는 딥 체인지의 ‘수석 디자이너’로 자리매김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기존 관행에서 벗어나 비즈니스 모델과 일하는 방식을 혁신하기 위해서는 CEO들이 창의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디자인 사고’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입니다.

CEO세미나는 지난 16일부터 사흘 간 ‘딥 체인지 실행, 구성원들이 함께 만드는 행복’을 주제로 진행됐습니다.

최 회장은 이어 “성공한다고 행복해지는 것은 아니지만 행복해지면 성공할 확률이 높아진다”는 ‘행복 경영의 가설’을 소개한 뒤, “이 가설을 성립시키기 위해서는 CEO들이 지속적으로 전념 해야한다”고 주문했습니다.

최 회장은 또 ”불확실성의 시대에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담보하고, 모두의 행복을 지키려면 만반의 대비를 해야 한다”면서 “딥 체인지를 이끌 디지털 전환 속도, 그리고 사람에 대한 투자를 통한 인적자본 강화에 SK 미래가 걸려 있다”고 말했습니다.

CEO들은 이번 세미나에서 인공지능·디지털 전환 활용, 사회적 가치 추진 등을 통해 고객과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확장하는 혁신 전략을 한층 가속화하기로 했습니다.

CEO들은 “4차산업혁명, 지정학적 불안정성 심화 등 경영환경 변화에 대응하려면 딥 체인지 가속화 외에 다른 해법이 없다”는 데 공감하고 ▲행복 전략 고도화 ▲ SKMS(SK경영관리체계) 개정 ▲사회적가치 성과 가속화 ▲SK 유니버시티를 통한 딥 체인지 역량 육성 등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올해 CEO세미나에는 최 회장과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조대식 의장과 수펙스추구협의회 7개 위원회 위원장, 각 사 CEO와 임원 등 총 80여명이 참석했습니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