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유럽증시] 브렉시트 표결·기업 실적 주시…완만한 상승
뉴스핌 | 2019-10-23 03:10:00
11/19 장마감
거래량
1,657
전일대비
-0.08%
시가총액
0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뉴욕=뉴스핌] 민지현 특파원 = 유럽 증시는 영국 하원의 브렉시트(영국의 EU탈퇴) 관련 법안 투표에 대한 의구심과 기업들의 엇갈린 실적 발표로 22일(현지시간) 완만하게 상승했다.

범유럽 지수인 스톡스 600 지수는 0.37포인트(0.09%) 상승한 394.59에 마감했다. 독일 DAX 지수는 6.73포인트(0.05%) 오른 1만2754.69에 마쳤다.

프랑스 CAC40 지수는 9.34포인트(0.17%) 상승한 5657.69를, 이탈리아 FTSE MIB 지수는 8.89포인트(0.04%) 상승한 2만2487.08에 마감했다.

영국 런던 증시는 비교적 강세를 보였다. FTSE100 지수는 파운드화 강세와 식료품 배송업체 저스트잇(Just Eat)의 주가급등으로 48.85포인트(0.68%) 상승한 7212.49를 나타냈다.

저스트잇 주가는 이날 24% 상승했는데 네덜란드에 본사를 둔 프로세스 마이닝 선두 업체 프로서스(Prosus)가 63억달러 규모의 현금 입찰을 선언한 영향이다.

영국 생활용품 업체 레킷벤키저의 주가는 올해 두 차례 연간 매출 전망을 하향 조정하면서 7개월래 최저치로 하락했다.

지난주 세계 최대 요거트 제조업체인 다논(Danone)은 올해 매출 성장 목표를 하향 조정했고 프랑스 르노자동차와 스웨덴 볼보도 전반적인 자동차 판매 감소로 수익 가이던스를 낮췄다.

위즈덤트리의 아니카 굽타 상장지수펀드(ETF) 책임자는 로이터통신에 "매크로(거시경제) 전망이 악화되고 있어 3분기 기업실적이 약할 것으로 이미 예상했다"며 "이미 가격에 반영돼 있다"고 말했다.

지난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EU와 새 브렉시트 합의안을 마련하면서 영국과 아일랜드 증시는 1년래 최고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그러나 브렉시트 합의안 표결이 무산되는 등 앞으로 진행될 절차에 대한 불확실성이 고조되면서 아일랜드 증시는 1.1% 하락했다.

존슨 총리는 이날 하원이 브렉시트 협상을 이행하는 내용의 '탈퇴합의법안'(Withdrawal Agreement Bill·WAB)의 신속한 처리를 위한 계획안을 거부할 경우 법안을 철회하고 조기 총선을 추진하겠다고 엄포를 놨다. 하원은 이날 오후 6시(그리니치표준시·GMT)에 115페이지 분량의 WAB에 대한 표결을 실시한다.

종목별로는 은행주가 부진했다. 스위스 은행 UBS는 3분기 순익이 16% 감소했으며 부서 실적 부진에 따라 고임금의 투자은행 직원들을 줄이겠다고 발표했다.

노바르티스는 0.80% 상승했으며 스웨덴 방산업체 사브는 3.53% 올랐다. 이밖에 저스트잇의 경쟁사 네덜란드 테이크어웨이닷컴은 2.18% 상승했다.

런던 장 마감후 유로/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0.09% 하락한 1.1141달러를 기록했으며 10년 만기 독일 국채금리는 2.3bp(1bp=0.01%포인트) 하락한 -0.365%를 나타냈다.

스톡스600 지수 일일 움직임 추이 [차트=인베스팅닷컴]

 

jihyeonmin@newspim.com

[유럽증시] 브렉시트 우려 완화·미중 협상 기대 높아지며 상승
[유럽증시] 中 성장률 쇼크-기업 실적 부진에 일제히 하락
[유럽증시] 브렉시트 합의에도 의회 비준 난항 예상에 하락
브렉시트 합의에 유럽증시·파운드 '환호'
[유럽증시] 브렉시트-미중 협상 불확실성 여전…혼조 마감
글로벌마켓, 브렉시트 경계심에 유럽증시·파운드 하락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