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올해 수능 출제 어땠나…"교육과정 수준 맞춰, EBS 70%" [속보]
한국경제 | 2019-11-14 09:12:34
올해 수능도 고등학교 교육과정에 맞춰 EBS와 연계해 출제가 이뤄졌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출제위원장인 심봉섭 서울대 불어교육과 교수는
14일 수능 시작 직후 "올해 수능은 고등학교 교육과정 내용과 수준에 맞춰
출제했다"며 "고교 교육 정상화를 위해 학교 교육 통해 학습된 능력
을 측정하는 데 주력했다"고 출제 경향을 발표했다.

심 위원장은 또 "기존 출제 됐던 내용이라도 접근 방식을 수정해 출제했다
"며 "예년 출제기조를 유지하고 두 차례 모의평가를 반영했다"
고 설명했다.

심 위원장은 "핵심적이고 기본적인 내용을 중심으로 출제했다"며 &q
uot;지문을 많이 활용하는 국어/영어 영역은 다양한 소재의 지문과 자료를 활용
했고 나머지 영역은 사고력 중심의 문제가 되도록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학생들의 과도한 부담을 완화할 수 있도록 일관된 학교 수업을
충실히 받은 학생이라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출제했다"며 학생들의
수준은 "올해 2차례 시행된 모의평가를 통해 파악했다"고 전했다.


한편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14일 오전 8시40분 전국 86개 시험지구의
1185개 시험장에서 시작했다. 1교시는 국어영역으로 비장애인 수험생 기준 오
전 10시까지다. 2교시 수학(10:30∼12:10), 3교시 영어(13:10∼14:20),
4교시 한국사·탐구(14:50∼16:32), 5교시 제2외국어/한문(17:00&sim
;17:40) 순으로 진행된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오늘부터 18일까지 문제와 정답에 대한 이의 신청을 받고
, 25일 정답을 확정 발표할 예정이다. 수능 성적 발표는 다음 달 4일이다.

EBS 연계 내용은 "70% 정도"라며 "이는 오래전 정해진 국민과의
약속"이라고 밝혔다. 다만 다만 연계대상이 되는 교재는 EBS 모든 교재
가 아니라 올해 3학년 교재 가운데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감수
한 것이라고 전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