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속보] 北 "금강산에 南 자리 없다…11일 최후통첩"
한국경제 | 2019-11-15 07:26:15
북한이 금강산 시설물 철거와 관련해 우리 정부에 최후통첩을 보냈지만 당국이
침묵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5일 "우리는 11월 11일 남조선당국이 부질없는 주장
을 계속 고집한다면 시설철거를 포기한 것으로 간주하고 일방적으로 철거를 단
행하는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최후통첩을 보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에 대해 우리 정부가 별다른 답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통신은 "우리의 금강산을 민족 앞에, 후대들 앞에 우리가 주인이 되어 우
리가 책임지고 우리 식으로 세계적인 문화관광지로 보란 듯이 훌륭하게 개발할
것"이라며 "여기에 남조선이 끼어들 자리는 없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