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카카오 모빌리티, "타다" 대신해 "대형승합택시" 서비스 개시
뉴스핌 | 2019-12-11 21:14:00
거래량
0
전일대비
-0.00%
시가총액
0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141,69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벼랑 끝에 몰린 타다를 대신해, 카카오(035720)가 대형승합택시 서비스에 나선다. 

카카오 모빌리티는 11일 오후 4시부터 대형승합택시 서비스인 '카카오 T 벤티 베타 서비스'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2019.12.11 swiss2pac@newspim.com

카카오 모빌리티는 "기술적 안정성을 높이고, 크루(기사) 및 이용자들의 의견을 수렴해 서비스 품질을 확보하고자 진행하는 서비스 준비 과정의 일환"이라면서 "베타 서비스는 소규모로 서울 지역에서만 100여대로 한정해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카카오 T 벤티 베타서비스는 카카오 T 앱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택시를 호출한 이용자 주변에 이용 가능한 카카오 T 벤티 차량이 있을 경우에만 팝업창을 통해 안내된다. 이용을 원치 않을 경우엔 취소 가능하다.

베타 서비스 기간 동안에는 일반 택시 요금보다 낮은 요금으로 이용하실 수 있도록 운영된다는 특징이 있다. 

카카오 T 벤티 이용요금 체계는 2km까지 기본요금이 4000원이며, 거131m 당 100원 또는 40초당 100원이 부과된다. 아울러 실시간 수요·공급에 따라 0.8배~2.0배 이용료를 달리하는 '탄력요금제'가 적용된다.  

카카오 모빌리티 측은 "베타 서비스는 서비스 안정성을 확보하는 시점에 종료되며, 서비스 일정은 확정되는대로 공지하겠다"며 "카카오 T 벤티가 ICT 플랫폼 업체와 택시업계가 상생 협력한 좋은 선례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wiss2pac@newspim.com

타다 기사들, '타다금지법' 통과 막기 위해 서명운동 나섰다
국토부 "타다만 혁신기업인가..카카오 본받아야"
'타다금지법' 논란에...국토부 "관광목적 아니면 허가받아야"
박용만 "타다 금지법 정말 이해 안돼 가슴 답답"
이재웅 쏘카 대표, 연이어 '타다 금지법' 비판..."해외 토픽감"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