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다중이용ㆍ1000㎡ 이상 건축물, 옥상문 자동개폐장치 의무화된다
이투데이 | 2019-12-15 11:09:06
[이투데이] 박종화 기자(pbell@etoday.co.kr)

화재 등 재난 발생 시 옥상으로 대피할 수 있도록 옥상 출입문 자동개폐장치 설치 대상이 확대된다.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건축물의 피난ㆍ방화구조 등의 기준에 관한 규칙' 개정안을 20일부터 입법예고한다. 옥상 출입문 자동개폐장치는 비상 상황이 일어나면 문이 자동으로 열리도록 하는 장치다. 현재는 30가구 이상 공동주택에만 설치가 의무화돼 있다. 이 때문에 그 외의 건물에선 불이 나더라도 옥상으로 대피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 같은 사각지대를 줄이기 위해 국토부는 개정안에서 옥상 출입문 자동개폐장치 설치 대상을 △옥상광장 설치 건축물 △옥상 헬리포트(헬리콥터가 이착륙할 수 있는 비행장) 설치 건축물 △1000㎡ 이상 공동주택 △다중이용건축물 등으로 확대했다.

국토부는 200㎡ 이하 다중이용업소를 지을 때 화재에 강한 내부 마감재를 쓰도록 '건축법 시행령' 개정안도 함께 입법예고한다. 소규모 다중이용업소는 상대적으로 화재에 취약하기 때문이다.

이들 법령에 관한 의견은 다음 달 30일까지 국토부 홈페이지와 우편, 팩스를 통해 제출할 수 있다. 국토부는 의견 수렴이 끝나면 관계 기관 협의와 법제처 심사, 국무회의 심의를 거쳐 내년 4월께 이들 법령을 공포ㆍ시행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한전, 빛가람 에너지통합관리 플랫폼 국토부 장관 표창
국토부 내년 주택 예산 1486억, 올해보다 108억↑
국토부·LH, 집수리·리모델링 우량업체 지원 정책 도입
'타다ㆍ차차' 빠진 국토부-모빌리티 업계 반쪽 간담회
국토부·LH, 2019년 도시재생뉴딜 청년인턴십 수료식 개최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