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대신증권, 라임펀드 불완전판매 의혹 ‘파장’…일부 인정도
SBSCNBC | 2020-01-17 19:52:15
[앵커]

대신증권이 개인투자자들에게 라임자산운용의 펀드를 불완전판매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판매과정에서 고객들에게 원금 보장을 약속하고 환매도 언제든지 가능하다고 안심시켰다는 겁니다.

대신증권 측도 이같은 사실을 일부 인정했습니다.

장지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2018년 개인투자자 A 씨는 대신증권 강남의 한 지점에서 '수익률 보장'이라는 직원의 말을 믿고 라임자산운용 펀드에 가입했습니다.

[라임펀드 투자자 A씨 : 가입 시에도 돈의 200% 이상을 (담보로) 잡고, 삼성전자 급은 아니어도 A등급 이상인 회사에다가 하니까 망해도 우리가 돈을 더 번다. 고정 8% 이상, 플러스 알파.]

또 다른 투자자 B씨는 라임사태가 불거지던 지난해 7월, 증권사 직원에게 불안함을 호소하자 환매 정지는 없다는 얘기를 들었습니다.

[라임펀트 투자자 B씨 : 환매 정지가 된다는 리스크를 전혀 통지를 안 했어요.]

그럼에도 고객들의 항의가 이어지자 대신증권 측은 일정기한이 지나면 환매가 가능하다고 안심시켰습니다.

[대신증권 00지점 당시 센터장 (지난해 7월) : 저희 고객분들만 혜택을 주기 위해서 6개월 뒤에 환매 가능으로 해놓은 거지 나머지는 다 폐쇄형이에요. 그래서 펀드런이 나올 수가 없어요.]

한 달 뒤에는 수차례에 걸쳐 고객들을 지점으로 초청해 라임사태가 심각하지 않다는 취지의 설명회까지 열었습니다.

하지만 이런 장담과는 달리 펀드 환매는 되지 않았고, 고객들이 가입한 펀드는 많게는 60% 이상 손실을 봤습니다.

대신증권은 개인투자자들에게 라임자산운용 펀드를 가장 많이 판 증권사입니다.

대신증권 측은 불완전판매 여부 확인이 어렵다며 라임운용에 대한 실사 결과가 나올 때 입장을 내겠다고 밝혔습니다.

SBSCNBC 장지현입니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